서귀포합창단, 20일 브람스 '레퀴엠' 전곡 선봬
서귀포합창단, 20일 브람스 '레퀴엠' 전곡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립 서귀포합창단(지휘자 최상윤)은 20일 오후 7시 30분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제62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이번 연주회는 6월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보훈 가족도 위로하고자 마련했다.

합창단은 브람스의 <레퀴엠> 전곡을 노래한다.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Selig sind, die da Leid tragen)> 등 7곡을 선보인다. 레퀴엠은 ‘죽은 사람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한 미사’를 의미하는 노래다. 유소영 소프라노와 김승철 바리톤이 협연자로 참여한다. 피아노 2대와 팀파니도 사용한다.

본 공연에서 앞서 오후 7시부터 10분 동안 서귀포대신중학교 학생들과 함께 로비 음악회를 연다. 

무료 공연으로 8세 이상 관람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서귀포시 문화예술과(064-760–2494), 서귀포합창단(064-739-5272)으로 문의하면 된다.

서귀포합창단은 1987년 창단 이후 정기연주회 61회, 특별연주회 490여회를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