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망언 규탄한 민주노총 간부 구속 철회하라"
"5.18망언 규탄한 민주노총 간부 구속 철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제주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의소리
14일 제주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의소리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4일 오전 11시 제주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18망언 규탄 민주노총 간부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월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장소인 킨텍스에 모인 노동자와 시민들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의 5.18망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려 했다"며 "이를 발견한 자유한국당 극우파 당원들이 달려들어 폭력을 행사했고, 경찰이 한국당 당원을 막는 대신 노동자와 시민을 둘러싸면서 벌어진 아수라장이 이날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사건의 본질은 한국당 전당대회 당일 폭력 사건이 아니라 한국당을 비롯한 극우세력이 이미 국민적, 역사적 평가가 끝난 5.18 민중항쟁에 대한 결론을 뒤집으려 한다는 데 있다"며 "한국당은 5.18진상규명위원회 조사위원에 '북한군 개입설'을 퍼뜨려 온 파시스트 지만원을 추천했고,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등은 온갖 망언을 쏟아냈다"고 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극우 집단의 이 같은 시도는 생존 전략에 불과하지만, 정부와 경찰은 한국당의 왜곡에 분노한 노동자·시민의 기자회견을 계획적 범죄로 꾸며 영장을 청구했다"며 "이는 5.18정신을 더럽히는 추태에 덩달아 동조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잡아가둬야 할 것은 노동자·시민이 아닌 5.18망언 세력"이라며 "경찰은 부당한 구속영장 신청을 철회하고 구속된 민주노총 간부를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