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수난시대! “관광객 반려동물 유기행위 차단”
반려동물 수난시대! “관광객 반려동물 유기행위 차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의 의원 대표발의 ‘동물보호조례 개정안’ 수정가결…“맹견 출입금지 지역도 확대”
강성의 의원. ⓒ제주의소리
강성의 의원. ⓒ제주의소리

유기견 보호센터마다 반려동물들이 넘쳐나는 등 반려동물 수난시대를 맞아 육지부에서 반입되는 반려동물의 유기행위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마련된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13일 강성의 의원(화북동, 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동물보호조례 전부개정안을 수정 가결했다.

개정조례안은 등록대상 동물에 대한 광견병 예방접종 등 동물 소유자의 책무와 등록대상 동물의 관리를 포함하는 한편 맹견의 출입금지 지역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육지부에서 반입되는 등록대상동물이 유실·유기 또는 공중위생상의 위해방지와 안전 등 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되는 경우에는 반입금지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했다.

강성의 의원은 도내 1인 가구 및 노령인구의 증가 등 사회적 영향으로 반려동물 수가 늘고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반려동물을 버리는 행위도 덩달아 증가하면서 주민간 갈등요인이 되고 있다동물을 유기해서는 안된다는 인식의 전환과 함께 강력한 단속과 처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20188월까지 버려진 반려동물은 총 517407마리로, 매해 8만 마리 정도가 버려지고 있다.

이 기간 제주에서 버려진 반려동물은 19193마리로,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13번째였다. 인구 수 대비 유기 반려동물 수가 상대적으로 많은 데는 관광객들의 고의 유기행위가 한몫 하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화북 2019-06-16 10:28:56
도의회에서 초선 중 홍모의원 등과 같이 제2공항반대는 제주만 있는 녹색당과 같이 쌍심지 나올정도로 적극 반대자 아닌가 ~~ 더 지켜 보아야지 ~~ 싱가폴과 홍콩, 하이난성 등 벤치마킹하고 세계적인 마인드. 필요
~~
211.***.***.37

ㅋㅋㅋ 2019-06-14 22:59:02
제2공항 반대하는 무책임한ㄴ ...ㅉㅉㅉ
39.***.***.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