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공공 문화예술공간 전문관리자 10명 채용
제주도, 공공 문화예술공간 전문관리자 10명 채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도립미술관 등 공공 문화예술공간 전문관리자를 오는 21일까지 연장 채용한다고 16일 밝혔다.

문화예술 인프라 확충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 시범사업으로, 미술 전공자와 작가, 미술해설 경력자를 대상으로 전시해설 등 실무경험 기회를 제공한다.

문화예술공간 전문관리자는 사전교육 후 제주도립미술관과 현대미술관, 돌문화공원 등 제주 공립미술관에 실전 배치돼 도슨트(전시해설사)와 전시장 작품관리 등 주요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도내 주요 전시공간의 전시해설 요청시 찾아가는 해설도 지원할 계획이다.

문화예술공간 전문관리자 채용인원은 총 10명이며 채용기간은 오는 7월부터 12월까지 총 5개월이다.

채용인력은 전시장에 상시 근무하며, 전문적인 전시해설과 효율적인 작품관리 등을 통해 미술관 방문객들의 만족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2월부터 학예사 자격증 취득을 위한 실무경력 지원프로그램인 ‘학예인턴제’운영 등을 통해 공공 문화예술공간 전문인력 양성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