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제주 해수욕장 11곳에 '119수상구조대' 투입
여름철 제주 해수욕장 11곳에 '119수상구조대'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본부장 정병도)는 19일 이호해수욕장에서 물놀이 안전을 위한 '119시민수상구조대' 발대식을 가졌다.

전문 구조대원 30명으로 구성된 119시민수상구조대는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두 달간 도내 해수욕장 11개소에 배치돼 인명구조 및 응급처치, 익수사고방지 안전조치, 물놀이 안전 홍보활동 등 해수욕장 안전관리에 나선다.

우선 조기 개장하는 협재, 금능, 곽지, 함덕, 이호해수욕장 등 5곳에 안전요원을 배치한다.

또 이호, 중문, 협재, 함덕 등 주요 해수욕장 4곳에는 해수욕장 119구급대를 운영해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한 응급처치 및 병원 이송을 실시한다. 

의용소방대원은 수변안전요원으로서 1일 2개조로 나누어 안전팀장 업무지원, 해수욕장 순찰업무 등을 맡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