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 물부족 걱정 끝! 담수 증설사업 완료 일일 100톤
마라도 물부족 걱정 끝! 담수 증설사업 완료 일일 100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라도 물부족 문제가 해결됐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마라도 담수화 증설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오는 7월부터 물 공급에 들어간다고 19일 밝혔다.

마라도 담수화 증설은 일일 기존 75톤에서 100톤으로 늘어났고, 배수지 역시 100톤에서 300톤으로 증설했다.

상하수도본부는 관광객 증가 등으로 마라도 지역의 물 부족 문제가 발생할 것에 대비해, 지난 2017년부터 총 25억원을 투입해 담수화사업을 추진해 왔다.

담수화사업이 완료되면 일 75톤이던 물 공급량이 일 100톤으로 늘어,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을 전망이다.

상하수도본부는 도서지역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서지역 식수원 개발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지난 1992년 비양도를 시작으로 2010년 우도에 해저 상수관로를 설치해 수돗물을 공급해오고 있다.
 
2012년에는 추자도에 92억 원을 투입해 일 1500톤 공급규모의 담수화시설을 설치·완료하고, 빗물을 고도처리할 수 있는 정수장도 신설·가동하고 있다.

가파도는 2017년 40억원을 들여 담수화시설을 증설했으며, 물 공급 능력을 일 150톤에서 300톤으로 늘렸다.

마라도 담수화 증설사업이 마무리되면, 도내 5개 도서지역에 안정적으로 물을 공급할 수 있게 돼 지역주민들이 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