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부실한 환경평가, 사업 철회하고 복원계획 세워야"
"비자림로 부실한 환경평가, 사업 철회하고 복원계획 세워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 파괴 논란을 일으키던 제주 비자림로 확장 사업이 중단된 것과 관련,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9일 논평을 내고 "비자림로 사업을 백지화하고, 해당 지역 복원과 보전관리를 위한 계획수립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비자림로 확장사업이 결국 개발을 위한 개발에 불과했다는 사실이 더욱 명확해지고 있다. 사업타당성과 필요성이 없다는 사실이 확인된데 이어 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하기 위해 최소한의 절차인 소규모환경영향평가를 사실상 날림으로 진행해 온 사실이 확인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민모니터링단의 조사와 생물분야 전문가의 추가조사로 이 지역에 다수의 멸종위기종과 천연기념물, 희귀종 서식이 확인됐고, 생물다양성도 높은 수준임이 드러났다. 확장공사로 인한 파괴가 아니라 적극적인 보호와 관리가 반드시 필요한 지역임이 확인된 것"이라며 "하지만 이런 사실은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조사에서 나타나지 않았다. 평가가 졸속과 부실, 조작으로 이뤄졌다고 밖에 설명할 길이 없다"고 비판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이렇게 막대한 부실이 확인되고 있지만 제주도는 여전히 공사강행의지를 버리지 않고 있다. 심지어 영산강유역환경청이 공사중지를 명령했지만 명령 이행을 주저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제2공항 연계도로라는 이유로 어떻게든 사업을 강행추진 하겠다는 억지와 몽니가 그대로 드러나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이미 밝혀진 바와 같이 비자림로 확장공사는 필요성과 타당성을 상실했고, 나아가 환경적·생태적으로도 하지 말아야할 사업이란 사실이 확인됐다. 또한 해당 지역은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기도 한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에 따른 '안돌·민오름 권역'에 속하는 지역이기도 하다"며 "이런 상황에 과연 비자림로 확장사업을 강행 추진하는 것이 납득할 수 있는 일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즉각 사업을 철회하고 파괴된 지역 복원과 보전관리를 위한 계획수립에 즉각 나서야 한다. 제주도의회 역시 방관할 것이 아니라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많은 도민과 국민이 제주도에 바라는 일은 지금의 자연환경과 생태계가 보전되고 생물다양성이 보장돼 미래 세대에게도 청정과 공존이 유효한 제주도를 물려주는 것"이라며 "부디 청정과 공존이 헛구호가 아닌 실현가능한 현실이 될 수 있도록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거듭 당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