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제주 "차별철폐 노동자 권리보장 대행진 나설 것"
민주노총 제주 "차별철폐 노동자 권리보장 대행진 나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지역 차별철폐 대행진 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의소리
19일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지역 차별철폐 대행진 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의소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는 차별 철폐를 촉구하며 노동자 권리 보장을 위한 대행진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9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2019 제주지역 차별철폐 대행진 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공공부문 직접고용 △비정규직 철폐 △노조 할 권리 △최저임금 1만원 △해고자 원직복직 주요 조건으로 내걸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촛불 정부를 자임한 문재인 정부는 경제정책과 노동정책에서 박근혜 정부보다 후퇴를 보였다. 재벌개혁은 커녕 재벌 감싸기로 불법 승계를 눈감아주면서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은 파기했다. 공공기관에 수만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여전히 차별 철폐 직접고용, 정규직화를 외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번 대행진에서는 특수고용노동자, 교원, 공무원을 가릴 것 없이 대한민국 노동자라면 누구나 노조할 권리가 있고 노동3원을 보장받아야 한다는 것을 알릴 것이다. 또 임금노동자의 사람답게 살 권리 보장을 위해 최저임금 1만원 조기실현과 개악된 최저임금법 원상회복을 요구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는 대통령의 약속이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요구를 드높이고 지자체의 공공성을 훼손하는 민간위탁을 중단시키고 정부와 지자체의 직접운영-직접고용 요구로 공공성 강화를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22일 자전거대행진, 27일 차별철폐 문화제 등의 행사를 계획 중에 있다. 7월 3~5일에는 공공부문 총파업대회를 조직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주사람 2019-06-19 17:08:09
민노총반드시없애야국가가산다
1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