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립미술관 10년...제주작가 99명 조명한다
제주도립미술관 10년...제주작가 99명 조명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립미술관(관장 최정주)은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6월 21일부터 9월 15일까지 기획전시 제주작가 조명전 <99+1>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특정한 장르로 한정하지 않고, 자신의 예술 세계를 활발히 구축해온 제주 작가 99명을 초대했다.

제주 현대미술의 기틀을 마련한 작고작가 변시지, 문기선, 양창보, 김택화 등 출생 연도 193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제주작가들의 50년 활동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구성한다.

그 외에도 작가의 작업실을 그대로 구현한 작가의 방과 전시 작품 99점을 한 자리에서 만나는 파노라마 영상실을 마련한다. 일부 작품은 무빙아트 형태로 구현해 다양한 시각적 자극과 생동감을 관객에게 보여준다.

2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일간 아트위크를 비롯해 미술관을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이어진다.

▲에코백, 도자기 전사체험, 제주 화산섬 모형의 창의력 대장 아트랩(22일) ▲인스타그래머와 함께하는 미술관 속 사진관(23일) ▲미술관 속 서재, 북마켓, 나만의 책 만들기, 드로잉 수업(29·30일) 등이 열린다. 한림읍 독립서점 ‘무명서점’에서는 최정주 관장이 참여하는 북토크가 열린다.

자세한 내용은 제주도립미술관 홈페이지( jmoa.jeju.go.kr )에서 확인 가능하다. 일부 프로그램은 선착순으로 사전 접수한다. 기타 프로그램은 당일 현장 접수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