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검찰서도 묵묵부답...구속기한 연장 검토
고유정 검찰서도 묵묵부답...구속기한 연장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7.여)이 검찰 조사에서도 정당방위를 주장하며 조사에 적극 협조하지 않고 있다.

제주지방검찰청은 고유정 사건을 경찰로 넘겨 받은 후 현재까지 세 차례 이상 고씨를 불러 범행동기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형사1부장과 강력팀 검사 3명 등 4명의 검사를 투입해 대응하고 있다. 대검찰청 소속 진술분석관 4명도 제주를 찾아 사건을 지원하고 있다.

고씨는 검찰 송치를 앞둔 10일 변호인을 통해 법원에 증거보전 신청서를 접수했다. 현재 사건은 형사1단독에 배당돼 심문을 앞두고 있다.

증거보전은 재판을 앞두고 법정에서 제시할 증거가 사용하기 불가능하거나 어려운 경우에 대비해 법원이 미리 증거 조사를 해 보전하는 절차다.

고씨는 붕대가 감긴 오른쪽 손에 대한 신체적 피해사실에 대한 증거보전을 법원에 요구했다. 향후 재판과정에서 이를 정당방위의 증거물로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고씨의 의붓아들(6) 사망 고소사건에 대한 이첩 여부도 검토중이다.

고씨의 현 남편인 B(38)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아들 죽음에 아내가 관여된 것 같다며 제주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해당 사건은 충북 청주상당경찰서에서 수사중이지만 B씨는 해당 지역 경찰을 믿을 수 없다며 제주지검에 직접 고소장을 접수했다.  

제주지검은 최근 피고소인 조사를 마치고 사건을 충북지검에 이첩할지 여부를 조만간 결정하기로 했다.  

검찰 관계자는 “증거보건 신청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대응을 할 것”이라며 “고씨에 대해서도 보강수사를 통해 범행동기를 특정짓고 계획범죄를 입증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