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제주 떠나기 전에 전 남편 시신 버렸나
고유정 제주 떠나기 전에 전 남편 시신 버렸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유정이 5월22일 밤 11시 제주시내 한 대형마트서 흉기와 락스, 베이킹파우더, 종량제 봉투를 구입하는 모습. [사진제공-제주동부경찰서]
고유정이 5월22일 밤 11시 제주시내 한 대형마트서 흉기와 락스, 베이킹파우더, 종량제 봉투를 구입하는 모습. [사진제공-제주동부경찰서]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7.여)이 제주를 떠나기 전 범행이 발생한 펜션 인근에 쓰레기봉투 4개를 버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4일 제주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고유정은 범행 이틀 후인 5월27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을 나서면서 인근 클린하우스에 흰색 종량제쓰레기봉투 4개를 버렸다.

고유정은 5월17일 충북 청원군 모 병원에서 졸피뎀을 처방 받고 이튿날 배편을 통해 차를 끌고 제주로 향했다. 5월22일에는 제주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쓰레기 종량제 봉투를 구입했다.

5월25일에는 전 남편인 강모(37)씨와 아들(6)을 만나고 조천읍의 한 펜션에 투숙했다. 경찰은 이날 밤 8시쯤 고씨가 전 남편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아이는 이튿날 집으로 갔지만 고유정은 5월27일까지 펜션에 머물며 시신을 훼손했다. 경찰은 실종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지만 사흘 뒤인 5월30일 클린하우스 CCTV를 확보했다. 

영상에는 고유정은 500m 거리에 있는 클린하우스 2곳에 각각 1개, 3개의 쓰레기봉투를 버리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수사 과정에서 경찰은 고씨가 시신을 제주에 버렸을 가능성이 낮다고 주장해 왔다. 해당 쓰레기봉투에 무엇이 들었는지에 추정만 할 뿐 사체 일부가 있는지 여부는 특정 짓지 못했다.

5월31일 형사들을 쓰레기 매립장에 보냈지만 이미 소각 된 뒤였다. 제주에서는 종량제봉투 쓰레기를 600도 이상의 고온에서 대부분 하루 안에 소각 시킨다.

경찰 관계자는 “클린하우스에 버린 쓰레기종량제 봉투에는 시신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며 “고유정의 진술 등 여러 정황을 고려해 시신을 다른 지역에 버린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유정이 전 남편을 살해한지 한 달이 지났지만 경찰은 여전히 시신을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제주~완도 해상, 전남 완도군 도로변, 경기도 김포 아파트 세 곳을 유기 장소로 지목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오호 2019-06-26 00:33:18
종량제 봉투 한두번이라도 들어본 사람이면
오늘 뉴스에 나온 그 영상 보면 다 느끼셨을껍니다

20리터 쓰레기 봉지에
일반 가정 쓰레기로 채울경우
여자라도 한손으로 들수 있습니다

차에서 꺼내서 중간에 한번 쉬고 두손으로 들었다는것은
수분이 많이 포함된 꽤 무거운 것이 들어있다는 것이죠

음식물 쓰레기일수도 있다는 생각도 하실텐데
흔들리는 차 안에 안묶은 봉투에 음식물 쓰레기는 넣지 못합니다

담당자분들
제발 책임감있는 자세 부탁드립니다

제주도 한다리 걸치면 전부 지인입니다
가족이며 친척일수도 있다는 마음가짐으로
철저한 수사 부탁드립니다
14.***.***.123

수수수깡 2019-06-25 20:07:07
동부가봐라 형사들 왜 왔는냐는 뉘앙스 가위바위보진사람
사건담당하더라 억울해서왔는데 기가찬다
116.***.***.87

보는눈 2019-06-25 08:45:48
초동수사 미흡으로 유가족에게 엄청난 고통을 주고 도국민들께 심신을 부륻 부들 떨게하고 수많은 해양경찰 등 인력낭비 수색선등 장비낭비 도댓체 있을수 있는 일인가요
도댓체 유가족들의 CCTV 확보해서 경찰에게 주니 그때서야 움직였다면 정말 이게 사실이라면 세계 기네스북감 제주경찰 입니다 관련자들 내정히 엄벌해야 합니다
이거 몇일째 입니까 당장 중앙부처 특수정통 경찰관들 투입시켜 차음부터 수사해야 할꺼라 봅니다
늘 애가타는 유가족 입장에 서서 지켜보고 있씁니다
하루빨리 당장 오늘이라도 피해자 시신 일부라도 찿았다는 소식 들려 오길을 고대합니다
39.***.***.161

도민 2019-06-25 07:09:15
동부경찰의 믿지 못할 현주소
예전일이 생각난다
뺑소니로 신고하면서 차번호 알려줘도
그런차 없다고 다음날 다시 확인해달라니 그땐 있다고 ..
58.***.***.188

참. 제주경찰. 2019-06-24 19:14:23
참나. 빨리도 발견하네요. 이마 그 쓰레기봉투들 어찌 되었을까요!!!!!!!! 고유정이 지능적이네요. 관심을 바다투기와 김포집 전기톱 주문건으로 관심 돌려놓고 속으로 웃고 있었네.!!!!! 모두들 옷벗어라. 나도 그런 경찰는 할 수있겠다!!!!!
11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