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우정노조 총파업 93.5% 가결 ‘우편대란 우려’
제주 우정노조 총파업 93.5% 가결 ‘우편대란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6일 출정식 후 9일부터 '전면파업' 예고...1일부터는 준법투쟁

우체국 근로자들이 130년 만에 사상 첫 전국단위 총파업을 결의하면서 제주에서도 우편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전국우정노동조합은 24일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유권자 2만8802명 중 2만7184명이 찬성해 94.38% 압도적 지지로 쟁의행위를 결의했다.

제주에서는 전체 노조원 377명 중 371명이 투표에 참여해 93.5%인 347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반대는 22명, 나머지 2명은 무효표였다.

쟁의행위 찬성이 과반을 넘기면서 우정본부는 예고한대로 7월6일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9일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7월1일부터는 준법투쟁을 벌여 정시 출근, 정시 퇴근 일정을 소화하기로 했다. 노사협상 등을 통해 보장된 휴게시간도 100% 활용할 계획이다.

이 경우 당장 다음 주부터 우편과 등기, 소포 배달 지연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9일 전면파업이 현실화 되면 1958년 우정노조 설립 61년 만에 사상 초유의 우편 대란이 벌어진다. 

제주지방우정청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분야별 대체인력 투입 등을 검토 중이다. 필수 인력 배치 등 우정본부 차원의 대응책 마련에도 대비하고 있다.

우정노조는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노동운동이 허용돼 파업까지 할 수 있는 유일한 공무원 노조다. 전국 단위 노조는 2만7000여명, 제주는 370여명이다.

현행 국가공무원법 제66조(집단 행위의 금지)에는 공무원은 노동운동 등 집단 행위를 해서는 안된다고 규정돼 있다. 다만 사실상 노무에 종사하는 우정직공무원은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현재 노조는 우정본부에 집배원 인력 증원과 완전한 주5일제를 요구하고 있다. 최근 집배원들의 과로사가 잇따르면서 노조원들의 쟁의행위에 불을 지폈다.

총파업 찬반투표 소식이 전해지자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25일 입장문을 내고 남은 시간 합의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강 본부장은 “총파업 가결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데 대해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7월9일 실제 파업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화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이유근 2019-06-26 11:13:13
이제 우리는 모든 서비스에 제값을 주고 받을 마음의 준비를 하여야 합니다. 세상에 공짜는 없으며, 싼게 비짓떡이라는 속담을 새겨들어야 합니다. 택배나 우편을 자주 이용하고 있는 사람 중 하나로서 늘 미안한 마음이 들었는데, 이 참에 이런 불합리한 관행들이 시정되기를 희망합니다. 국가부터 노동법을 지켜, 법을 지키는 것이 투쟁 수단이 되는 이런 어처구니없는 행태가 더 이상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국가 예산을 효율적으로 쓰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봅니다.
220.***.***.179

도민 2019-06-25 18:34:59
전기차 로봇 드론은 다 어디가고

총 파업만 남았냐?
223.***.***.37

보는눈 2019-06-25 17:28:27
집배원님들 처우개선 분명히 해주셔야 합니다
이륜차타고 바쁘게 다니는 모습 선합니다
39.***.***.161


도민 2019-06-25 12:42:41
미리미리 집 주변 CJ대한통운 한진택배 대리점 확인하세요
14.***.***.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