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바다에 전복 해삼 오분자기 등 179만 마리 푼다
제주바다에 전복 해삼 오분자기 등 179만 마리 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하반기에 6개 품종 179만 마리 방류 계획

제주도가 연안어장 자원조성을 위해 상반기 125만 마리를 방류한데 이어 하반기에도 6개 품종 179만 마리를 마을어장에 방류한다.

제주도는 마을어장 자원 회복과 잠수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올 한해 예산 265000만원을 들여 도내 64개 어촌계에 전복 81, 홍해삼 93, 오분자기 32, 어류 98만 마리를 방류할 계획이다.

상반기에는 36개 어촌계에 전복 39, 홍해삼 69, 오분자기 17만 마리를 방류한 데 이어 하반기에는 38개 어촌계에 전복 42, 홍해삼 24, 오분자기 15, 어류 98만 마리를 추가 방류한다.

방류 품종 중 홍해삼은 제주특산품종으로 다른 품종에 비해 서식환경이 강하고, 재포획율이 높아 잠수어업인들이 선호하는 품종이다.

이외에도 돌돔과 쏨벵이 등 어류는 정착성 어종으로 제주연안 어선 어업인들의 주 소득원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동근 해양수산국장은 수산자원 감소로 어업인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지속적으로 수산종자 방류를 확대해 풍부한 연안자원을 조성하고 어촌마을 소득증대에 도움이 되도록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나승질 2019-06-25 16:32:55
해녀들 난리치겠네! 물에들어 가지마라고.. 자기들 바당?
12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