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제주인의 모자 전시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제주인의 모자 전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제주의소리
제공=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제주의소리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정세호)은 제주상징관 전시물을 최근 <제주인의 모자(帽子)>로 교체해 전시 중이라고 밝혔다.

제주상징관은 박물관 소장 자료나 한해 기증받은 자료 중에서 박물관 대표급 유물을 전시하는 공간이다. 올해는 개관 35주년을 맞아 지난해 11월 한국교원대 황새생태연구원에서 기증받아 박제한 황새 표본을 전시를 한 바 있다.

<제주인의 모자>는 댕댕이덩굴로 만든 정동벌립, 대나무로 만든 대패랭이, 소의 잔털로 만든 털벌립 등 3점으로 구성돼 있다. 제주인은 예로부터 생활 주변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모자를 만들었고, 야외에서 일할 때 즐겨 썼다. 정동벌립과 대패랭이는 대체로 차양이 넓어 강한 햇빛을 막았다. 통기성도 좋아 주로 여름에 사용했다. 털벌립은 단단하고 비바람에 강해 겨울에 애용했다. 

박물관 측은 “지금도 여름철 야외 작업을 할 때면 대패랭이를 쓴 도민을 쉽게 볼 수 있다. 제주도는 정동벌립장을 도 무형문화재 제8호로 지정해 가치 전승을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고 소개했다.

제공=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제주의소리
제공=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