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산 ‘마늘 파동’ 우려 넘겼다..정부, 3만7천t 선수매
제주산 ‘마늘 파동’ 우려 넘겼다..정부, 3만7천t 선수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당․정 협의 갖고 ‘마늘 수급안정대책’ 발표…“과잉공급 물량 시장격리 조치“

제주산을 포함한 전국 마늘의 공급과잉에 따른 농가 피해를 막기 위해 문재인정부는 37000톤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 격리하기로 하는 등 발 빠른 선제조치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는 25일 오전 1030분 국회 의원회관 정책위원회의실(306)에서 마늘 가격 및 수급안정 대책에 대한 당·정 협의를 갖고, ‘2019년산 마늘 수급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당정 협의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을 비롯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완주 간사, 오영훈 의원(정책위 상임부의장), 전남 영암·무안·신안군 서삼석 의원, 위성곤 농어민위원장, 경남 사천·남해·하동군 지역위원장인 제윤경 의원이 참석했다.

올해산 마늘은 재배면적이 늘어난데다 작황도 평년보다 매우 좋아 마늘가격이 폭락, 마늘 주산지인 제주를 비롯 경남, 전남, 충남지역 농가들이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18년 전국 마늘 생산량은 331000. 올해는 이보다 11% 증가한 368000톤 정도 생산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36000톤 정도가 공급과잉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의 경우는 201832000톤에서 올해는 전년보다 12.9% 증가한 36000톤으로 약 4000톤 정도 공급과잉이 예상되면서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정부는 당초 12000톤 수매 등 가격안정 대책을 계획했지만 이번 당·정 협의를 통해 25000톤을 추가해 가격 안정을 꾀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정부 비축 수매량을 당초 5000톤에서 18000톤이 증가한 23000톤을 확보하기로 해 농가의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오영훈 의원은 제주도내 마늘 재배면적은 20182138ha에서 2024ha5.3% 감소했고, 재배 면적량이 줄어들었지만 소비 부진으로 마늘 농가가 생산량을 처리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농가의 애로사항을 조금이라도 해소하고, 어려움을 함께하기 위해 당·정 협의를 적극 요청했는데 관철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오 의원은 또 정부의 발 빠른 조치로 국내 마늘농가의 시름을 조금은 덜게 됐다문재인정부가 농산물 가격안정 정책에 더욱 관심을 갖고, 꾸준히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2019-06-25 17:49:25
마늘가겍 폭락으로 걱정이많은 농가들에게 큰 힘이 되어 주셨습니다!
106.***.***.84

마농 2019-06-25 17:20:52
여당 정책위 상임부의장 헐만허네.........
210.***.***.18

2019-06-25 16:54:07
영훈이 또 한건 했네. 잘햄쪄 영만 구짝 가불라~~
2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