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1‧2펀치 김태석-김경학, 총선 출마하나?
제주도의회 1‧2펀치 김태석-김경학, 총선 출마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서 “피하지 않겠다” 내년 4.15총선 출마 가능성 시사
김태석 의장(왼쪽)과 김경학 의회운영위원장.ⓒ제주의소리
김태석 의장(왼쪽)과 김경학 의회운영위원장.ⓒ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사실상의 ‘원투(1‧2)펀치인 김태석 의장과 김경학 의회운영위원장이 내년 415 총선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태석 의장(노형갑)26일 오전 취임 1주년에 즈음한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415일 치러지는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정치인에게 확답을 강요하지는 말라면서도 여러 가지 앞에 놓여 있는 길을 따라 갈 뿐이라고 말했다.

기자들이 재차 명확한 답변을 요구하자 김 의장은 만일 제게 경선에 참여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피하지 않겠다고 출마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김 의장은 이어 정치를 하려고 새로운 문을 열고 나가려면 키(열쇠)가 필요하다. 오늘은 그 정도로만 얘기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김 의장의 지역구를 포함하는 제주시 갑 선거구에는 현역 4선의원인 강창일 의원을 비롯해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 박원철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이상 더불어민주당), 구자헌 변호사(자유한국당), 장성철 바른미래당 도당위원장, 고병수 탑동365의원 원장(정의당), 고경실 전 제주시장과 김영진 제주도관광협회장(이상 무소속) 등이 자천타천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지난 의회운영위원장으로서 김 의장과 호흡을 맞춰온 김경학 의원(구좌읍우도면) 역시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제주에 현안이 워낙 많아 어떤 역할을 해야할지 고민이 많다면서도 제 쓰임새를 확대시킬 노력을 하고는 있다. 언제든지 부름에 응할 준비는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시을 선거구에는 현역인 오영훈 의원을 비롯해 김우남 전 국회의원, 김희현 제주도의회 부의장, 오영희 제주도의회 의원(자유한국당), 부상일 변호사(무소속) 등이 본인의 의지와는 상관 없이 후보군에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제주출신만이 아닌... 2019-06-29 05:59:13
많은 육지인들의 유입으로 인구가 늘어나고 제주도에도 이제는 서울,경기처럼 본고장 제주출신이 아니더라도 지도자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었다.좀 더 학식과 넓은 견문을 가진 유능한 지도자들이 많이 배출되어 제주를 세계속의 제주로 발전시켰으면 하는 바램이다.지연과 학연이 아닌 객관적 능력을 가진 지도자가 요구된다.
121.***.***.232


2019-06-26 15:52:09
오영훈이랑 짝짝꿍 잘 맞앙 의장도 해신디게
같이 짝짝꿍 정치에서 퇴출되믄 되큰게
117.***.***.132

66세에 국회 초선의원 ? 2019-06-26 15:44:11
자기 나이에 초선의원?
인맥이 없는 중앙에서 누가 상대해 주나? 그래. 뭘 할 수 있겠어?
제주의 미래를 생각하면 다선의원 자질있는 후진들에게 양보해야지?
112.***.***.58

ㅎㅎ 2019-06-26 15:14:21
강창일이 출마확정!!!!국회의장헐거랜허멍 나온다에 500원건다!!!!
12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