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하도급-외국인고용 눈감는 건설현장 강력 규탄"
"불법 하도급-외국인고용 눈감는 건설현장 강력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법제도 준수 촉구' 나흘간 투쟁 돌입
26일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제주지부. ⓒ제주의소리
26일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제주지부. ⓒ제주의소리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이 제주지역 건설현장에서 벌어지는 악성 체불임금, 산재 무방비, 불법하도급, 외국인노동자 불법고용 등의 현실을 규탄하며 투쟁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제주지부는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제주도내 건설현장과 제주도청, 전문건설협회, 제주출입국 외국인청 등을 순회하며 법제도 준수를 요구하는 홍보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첫날인 26일 오후 3시에는 제주도청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 자리에는 건설노조 부울경본부도 참여했다.

노조는 "제주지역 대다수 건설현장에서 불법이 판치는 것은 하루 이틀의 문제가 아니다. 지금 건설현장에는 외국인 노동자가 대다수를 차지하고 지역노동자를 홀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현장소장이나 팀장들이 싼 임금의 외국인 고용을 통해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돈을 챙길 수 있으니까 불법을 감수하고 고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그럼에도 불법외국인 고용을 비호하는 제주도정과 고용노동부, 출입국외국인청 등 관련기관들은 인원부족, 관련법 등을 이유로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불법 외국인력의 무분별한 유입과 건설현장의 불법과 탈법의 책임은 건설현장의 불법을 조장하는 건설사들과 이를 방관하는 제주도정과 관련기관에 있다"며 "합법적인 건설현장이 정착되는 그날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한편, 노조는 27일에는 제주 각 지역 건설현장에서 선전전을 벌이고, 28일에는 제주출입국·외국인청 앞에서 시위를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