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생태계 보고’ 조천‧선흘곶자왈 집중 매수
제주도, ‘생태계 보고’ 조천‧선흘곶자왈 집중 매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50억 투입 사유 곶자왈 50㏊ 매입 추진
생태계의 보고이면서 제주의 허파 역할을 하고 있는 곶자왈. ⓒ제주의소리
생태계의 보고이면서 제주의 허파 역할을 하고 있는 곶자왈. ⓒ제주의소리

제주도가 희귀 산림자원 보전을 위해 올 한해 사유지 조천‧선흘롲자와과 한경곶자왈을 집중적으로 사들인다.

제주도가 올 한해 곶자왈내 사유림 매수를 위해 확보한 예산은 50억원으로, 50ha의 사유지 곶자왈 매입을 추진한다.

곶자왈은 산림자원 육성과 생태계 보전 등 산림의 공익적 기능증진을 위해 다양한 생물종이 분포하고 지하수 함양 및 경관적 가치가 높은 제주의 독특한 자연자원이다.

올해 우선매수대상 지역은 희귀 산림‧생태 보전을 위해 생태등급 1~2등급 및 집단화된 국유림 연접지 중 조천선흘곶자왈 및 한경곶자왈 지역이다.

매수는 국유림의 경영‧관리에 관한 법률18조에 따라 토지소유자와 사전협의를 하고 2개 감정평가법인의 감정평가액을 산술평균한 금액으로 매수가격을 결정해 보상한다.

다만 국가의 보조를 받아 임도·조림·숲가꾸기 등 산림사업을 실행한 사유림 중 산림사업의 준공일로부터 5년이 지나지 않은 경우는 그 보조금의 전부 또는 일부에 상당하는 금액을 공제한 금액으로 감정평가를 한다.

저당권‧지상권 등 사권이 설정되어 있는 산림, 토지대장과 등기부등본 상의 면적이 상이한 산림, 공유토지 중 공유자 전원이 매도를 승낙하지 않은 경우는 매수 대상에서 제외된다.

제주도는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생태계가 양호한 곶자왈을 중심으로 총 445억원을 투입해 462ha의 곶자왈을 매입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곶자왈을 체계적으로 보존하기 위한 곶자왈 매수사업이 원활히 추진되기 위해서는 도민과 토지소유자들 협조를 절대적이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이유근 2019-06-27 11:34:50
제주도의 곶자왈은 생물권 보전지역으로도 중요하지만 제주지하수와 매우 깊은 연관을 갖고 있으므로, 정부나 도, 아니면 곶자왈 공유화재단을 통해서라도 지속적으로 매입해야 한다.
220.***.***.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