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동물테마파크, 찬성 27.4%-반대 63.7%
보전지역관리조례 개정, 찬 77.9%-반 13.2%
제주동물테마파크, 찬성 27.4%-반대 63.7%
보전지역관리조례 개정, 찬 77.9%-반 1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간 15주년 여론조사] ②지역현안, ‘행정시장 직선제’ 찬성 74.4%-반대 16.9%

제주도민 10명 중 6명 이상은 세계유산지역인 조천읍 선흘곶자왈 일대에 동물원과 호텔, 동물병원 등을 조성하는 동물테마파크 건설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관리보전 1등급 지역에 공항과 항만을 건설할 경우 제주도의회의 사전 동의를 받도록 하는 보전지역 관리 조례개정에 대해서는 도민 10명중 8명 가까이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찬성(77.9%)이 반대(13.2%)보다 6배 가까이나 높았다.

이는 독립언론 [제주의소리]가 창간 15주년을 맞아 국내 대표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한 제주지역 현안 인식조사결과다.

조사는 지난 24일 하룻동안 제주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1013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유선 15%, 무선 85%)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20.2%,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조천읍 선흘곶자왈 일대 동물테마파크 조성에 찬성하십니까, 반대하십니까? ⓒ제주의소리/그래픽=이동건 기자
조천읍 선흘곶자왈 일대 동물테마파크 조성에 찬성하십니까, 반대하십니까? ⓒ제주의소리/그래픽=이동건 기자

[동물테마파크] 환경훼손 논란 속 진보(72.0%)보수(62.5%) 불문 반대 압도

조천읍 선흘곶자왈 일대에 추진되면서 환경훼손 논란이 일고 있는 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는 의견이 63.7%찬성’(27.4%)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모르겠다8.9%였다.

제주동물테마파크는 조천읍 선흘리 58부지에 사자호랑이코끼리 등 맹수 관람시설과 4층 규모의 호텔(120), 글램핑장, 동물병원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2007년 개발사업 승인을 받았지만 재정난으로 멈춰섰다가 사업자가 대명그룹으로 바뀐 이후 2017년부터 사파리 형태의 동물테마파크로 재추진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공사중단 후 7년이 경과하면 환경영향평가를 새롭게 받아야한다는 규정을 피해 611개월 만에 공사를 재개하는 등 꼼수 논란을 빚기도 했다.

지난 412일 환경영향평가 변경승인에 대한 심의에서 조건부 통과되면서 이제는 제주도와 원희룡 지사의 최종 결정만 남겨둔 상태다.

여론조사 결과, 지역과 정치성향을 불문하고 반대가 찬성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지역별로는 제주시갑 찬성 25.9%-반대 66.8% 제주시을 찬성 27.2%-반대 64.2% 서귀포시 찬성 29.8%-반대 58.8%였다.

정치성향별로도 진보-보수-중도 구분 없이 반대가 찬성 의견을 압도했다. 보수층(반대 62.5%, 찬성 27.9%)보다 진보층에서 반대(72.0%, 찬성 23.4%)가 조금 더 많았다. 중도층에서도 반대가 63.3%, 찬성(30.9%)과 격차를 2배 이상 차이났다. 

관리보전지역에 공항과 항만을 건설할 경우 도의회 사전동의를 받도록 한 '보전지역 관리 조례' 개정에 찬성하십니까, 반대하십니까? ⓒ제주의소리/그래픽=이동건 기자
관리보전지역에 공항과 항만을 건설할 경우 도의회 사전동의를 받도록 한 '보전지역 관리 조례' 개정에 찬성하십니까, 반대하십니까? ⓒ제주의소리/그래픽=이동건 기자

[보전지역관리조례 개정] 찬성 77.9% vs 반대 13.2%2공항 찬반과 무관

보전지구 1등급 지역에 공항과 항만을 건설할 경우 도의회의 사전 동의를 받도록 보전지역 관리 조례를 개정하는 것에 대해서는 찬성한다77.9%, ‘반대한다’(13.2%)보다 무려 5.86배가 높았다. ‘모르겠다는 응답은 9.0%였다.

홍명환 의원이 대표발의한 보전지역 관리 조례개정안은 조례로 정하는 공공시설 중 보전지구의 1등급지역 내에 설치할 수 없는 시설에 항만공항을 추가했다.

, 보전지역에서 공항·항만 등의 대규모 기반시설 설치를 위해서는 사전에 보전지역 해제를 위해 도의회 동의를 받아야 한다는 의미다.

2공항 건설부지 내 관리보전 1등급 지역은 5곳에 면적은 44582에 이르고 있는데, 이 조례가 통과될 경우 제2공항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도의회 동의 절차를 넘어야 한다. 이 때문에 제2공항 찬성단체들은 2공항 발목잡기 꼼수 입법이라며 강하게 반발해왔다.

하지만 이번 여론조사 결과, 2공항 찬성단체 측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도민들은 그럼에도 제도개선은 필요하다는 입장이 절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2공항 찬반이 보수-진보 등 정치성향별로 입장이 갈린 반면 조례개정에는 진영논리가 특별히 작용하지 않고 있음이 확인된 셈이다.

자신을 진보성향이라고 밝힌 응답자의 85.8%가 조례개정에 찬성(반대 10.1%)했고, 보수성향 응답자의 72.8%도 찬성(반대 17.4%)했다. 중도층에서는 찬성 84.1%-반대 12.7%였다.

'행정시장 직선제' 도입에 찬성하십니까, 반대하십니까? ⓒ제주의소리/그래픽=이동건 기자
'행정시장 직선제' 도입에 찬성하십니까, 반대하십니까? ⓒ제주의소리/그래픽=이동건 기자

[행정시장 직선제] 찬성 74.4% > 반대 16.9%지역정치성향 불문 찬성 우세

행정시장 직선제추진에 대해서는 찬성이 74.4%, 반대가 16.9%, 찬성이 반대보다 4배 이상 높았다. ‘모르겠다는 응답은 8.7%였다.

행정시장 직선제는 현행 제주도지사가 임명하는 제주시장과 서귀포시장을 지방선거 때 주민들이 직접 선출하는 것이다.

지난 2006년 특별자치도 출범으로 제주에서는 시장을 주민이 직접 선출하지 않고, 도지사가 임명해왔다. 이 때문에 풀뿌리 민주주의 훼손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행정시장 직선제가 실현되면 완전한 기초자치단체처럼 별도의 기초의회를 두지 않아 예산과 재정, 조직 등이 제주도에 종속되는 한계는 있지만 행정시의 권한‧기능이 강화되고, 시장의 역할 역시 커지면서 종전보다는 행정에 대한 주민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주민투표 실시 여부를 놓고 제주도와 도의회가 갈등을 빚기도 했지만, 제주특별법에 반영하기 위한 입법절차를 밟고 있다. 2022년 지방선거 때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조사결과, 연령과 지역, 직업, 정치성향별 유의미한 차이가 발견되지 않았다.

연령별로는 30(찬성 80.8%, 반대 14.1%)40(찬성 82.2%, 반대 11.3%)에서 찬성 의견이 상대적으로 더 높았고, 연령별 찬성이 가장 낮은 60세 이상에서도 64.6%가 찬성(반대 19.1%) 편에 섰다.

정치성향별로는 보수-진보 가리지 않고 찬성 의견이 압도했다. 자신을 보수성향이라고 밝힌 응답자의 71.2%가 찬성(반대 20.9%)했고, 진보성향에서는 77.8%가 찬성(반대 18.1%)했다. 중도층에서는 찬성(79.8%)과 반대(15.4%) 격차가 더 벌어졌다.

조사개요
조사대상 : 제주도 거주 만 19세 이상 1013(남자 512, 여자 501)
표본추출 :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및 유선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표본오차 : ±3.1%포인트(95% 신뢰수준)
조사방법 : CATI를 활용한 전화조사(유선 15%, 무선 85%)
응  답 률 : 20.2%
조사기간 : 624(1일간)

 

제주도 지역현안 인식 조사 (질문지)

1) 조천읍 선흘곶자왈 일대에 동물원과 호텔, 동물병원 등이 있는 동물테마파크 건립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님께서는 이에 대해 찬성하십니까, 반대하십니까?

1. 찬성한다

2. 반대한다

 

9. 모르겠다/응답 거절


2) 관리보전지역에 공항과 항만을 건설할 경우 도의회의 사전 동의를 받도록 보전지역 관리 조례를 개정하는 것에 대해 찬성하십니까, 반대하십니까?

1. 찬성한다

2. 반대한다

 

9. 모르겠다/응답 거절

 

3)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행정시장을 주민이 직접 선출하는 행정시장 직선제를 도입하자는 주장이 있습니다. ○○님께서는 이에 대해 찬성하십니까, 반대하십니까?

1. 찬성한다

2. 반대한다

 

9. 모르겠다/응답 거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0
선흘2리 주민 2019-06-30 22:38:11
동물원 예정지 코앞이 세계자연유산샌터가 있는 곳이죠.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생물권보존지역, 세계지질공원에다가 조천읍 전체는 세계최초 람사르습지도시입니다. 이런곳에 동물원을 하가한다면 도대체 그 타이틀은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220.***.***.115

오보 2019-06-30 06:59:18
설레발잘치는
제주의소리
이게 언론사냐!
220.***.***.82

고작 200명? 2019-06-28 19:48:43
1013명 중에 응답율이 20%. 그럼 200명의 개인의견인데... 그걸 도민의 대표성있는 의견이라고
말할수 있나? 그런거 하면 할수록 제주의 소리에 불신을 초해하는 것 모르시나요?
49.***.***.93

포그니 2019-06-28 19:19:00
제주에 무슨 동물파크인지요 서울 창경원도 가지않는 세상인데~~곤충인 나비,반딧불,개구리,맹꽁이 ,도롱뇽 환경친회적인
공원이면 좋겠죠
10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