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동부지역 복합문화공간 ‘갤러리 바라’ 개관
제주 동부지역 복합문화공간 ‘갤러리 바라’ 개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설가 김재영 대표 맡아, 7월 5일부터 개관 기념전 개최

제주 동부지역에서 문화 예술을 꽃피울 복합문화공간이 등장한다.

제주시 구좌읍에 위치한 갤러리 바라(대표 김재영)는 5일부터 11일까지 개관 기념전 <제주국제아트프랜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문화예술나눔공동체를 희망하는 갤러리 바라의 첫 발을 축하하는 자리다. 비오톱갤러리 김해곤 대표와 함께 기획했다.

바라는 ‘바다’의 옛말이다. ‘담을수록 커지는 그릇’을 의미한다. 소설가이면서 문화예술교육연구소 바라를 운영하는 김재영 대표는 이 공간을 “공감의 마음 그릇을 키워 생명과 문명이 조화롭게 공존하기를 바란다”며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 등 우리를 둘러싼 모든 구성원들이 문화예술을 매개로 어울리면서, 단절되고 고립된 존재로서의 모든 ‘섬’과 ‘섬’을 잇는 공동체를 꿈꾼다"고 소개했다.

개관 기념 <제주국제아트프렌드>전은 ‘바다를 품다’라는 주제로 두 개로 나눠 열린다. 제1전시 ‘개관초대전’은 제주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 제주지역 작가 30여명을 초대해 제주 미술의 현재를 보여준다.

제2전시 ‘개관기획전’은 한국갤러리협회 소속의 갤러리들이 소장한 국내·외(에콰도르, 베네수엘라, 인도, 대만, 한국) 작가의 작품을 한 자리에 모은다.

제1전시는 5일부터 11일 갤러리 바라 전시관에서 열리고, 제2전시는 5일부터 8일까지 이야기별방 펜션에서 열린다.

갤러리 바라
제주시 구좌읍 해맞이해안로 2040 (종달리 1407)
064-723-554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