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의소리] 잘려나간 나무...사라진 맹꽁이 소리
[독자의소리] 잘려나간 나무...사라진 맹꽁이 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씨는 최근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 난산리에 위치한 농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 맹꽁이 울음소리가 울려 펴지던 습지가 형태를 완전히 잃은 채 개간돼 있었다.

'몬조리물'로 불리는 이곳은 주변의 후박나무와 팽나무, 참식나무, 구찌뽕나무 등에 둘러싸여 참개구리와 맹꽁이, 물방개, 거머리, 잠자리유충 등 습지 생물들이 지내던 곳이었다.

어느 순간 습지는 돌로 매립되고 아름드리 나무들은 잘려 나갔다. 개간된 땅에는 농작물을 심은 흔적도 있었다. 

제보에 따라 서귀포시 녹지환경과 직원이 현장을 확인 한 결과, 해당 토지는 3782㎡ 규모로 지목상 임야였다.

서귀포시가 과거 위성사진을 비교 분석해보니, 나무들이 잘려나간 모습이 선명했다. 서귀포시는 약 2000㎡ 구간에 걸쳐 무단 벌채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30cm 매립과 절토 흔적도 있지만 규정치는 넘지 않았다. 국토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상 농경지를 2m 이상 성토하거나 절토할 때에는 당국에 개발행위 허가를 받아야 한다.

서귀포시는 무단 벌채에 따른 산지관리법 위반과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소지가 있는 것으로 보고 최근 자치경찰단에 수사를 의뢰했다.

A씨는 “습지 식물과 생명들은 한번 훼손되고 죽임을 당하면 원상 복구가 불가능하다”며 “설촌의 역사를 가진 몬조리물이 메워지고 파괴돼 너무 허망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 일은 비단 난산리만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 주변의 자연유물들이 인간의 욕심과 무관심 속에 더 이상 학살되고 사라지지 않도록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가난한 시민 2019-07-04 12:56:29
당신들은 행복한 생각만 하시네

쌀이 없는 어려움을 그럼 강도나 도둑질을 해야 하나요 ?

이 글 쓰신 당신은 급수저이신가요 ? 없는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지도 생각해 보세요
125.***.***.18

누가 비난할수있나 2019-07-04 12:43:47
과거 모든 도민이 그랬듯이 땅주인은 물먹으러오는 소도 없고 말라비뜨러진 쓸모없는 땅을 개간했을 것이고~
용도를 농지로 변경하면 나무를 잘라도 되는 것로 알고 있는데, 언제는 농지에 농사안짓는다고 전수조사한다고 생난리치더만 주변나무자르고 농사짓는데 누가 비난할수 있겠습니까
먹고 살만 한 사람들은 숲속에서 신선노름하며 살고 싶겠지만 현실이 그렇지 못합니다. 지구가 조선시대로 되돌아갈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만 인구증가와 문명의 발달로 인간흔적의 확산은 어쩔수 없어요.
조물주의 심판으로 인간멸종하여 1억년정도 지나면 이 지구는 천국으로 변해 있겠죠.
난산리에 거주하는 최초신고자 김모씨 당신의 농지는 태초부터 농지였나요. 과거 누군가가 인력으로 정말 힘들게 돌을 고르고 바위를 깨고 해서 만든거 아닌가요
117.***.***.222

아니ㅆㅂ 2019-07-03 23:46:53
처음부터 처벌을 강화해야 저런일을 안하지
39.***.***.141

누군지 2019-07-03 21:12:21
찾아내서 제대로 처벌을 내려야 겠습니다~!!!
59.***.***.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