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여름, 제주 서우봉해변은 음악으로 '들썩'
뜨거운 여름, 제주 서우봉해변은 음악으로 '들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28일까지 '2019 함덕 뮤직위크'
지난해 열림 스테핑스톤 페스티벌.
지난해 열림 스테핑스톤 페스티벌.
제주시 조천읍 함덕에서 전 세계인들이 음악으로 하나가 된다.
 
제주시는 오는 12일부터 28일까지 함덕 서우봉해변에서 ‘2019 함덕 뮤직위크’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제주시가 주최하고, 함덕리 새마을회·함덕뮤직위크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크게 ▲스테핑스톤 페스티벌 ▲국제라틴문화페스티벌 ▲썸머 클래식 페스티벌 ▲핫썸머워터 페스티벌 등으로 구성됐다.
 
오는 12~13일 스테핑스톤 페스티벌과 20~21일 열리는 국제라틴문화페스티벌에는 제주대표 스카 밴드 사우스카니발을 비롯해 프랑스, 일본, 태국, 베트남 등 세계 각국 음악인들이 참여한다.
 
27일 열리는 클래식 페스티벌에서는 오케스트라 공연과 클래식 토크콘서트를 만날 수 있다.
 
28일에는 열리는 핫썸머워터 페스티벌에서는 물총싸움과 함께 다양한 디제잉 공연도 준비됐다.
 
제주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국제적인 음악 축제로 육성해 세계인이 찾는 제주 이미지 정착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징검수 2019-07-06 03:28:04
라인업이 중요하다 스테핑스톤 때는 라인업이 신선해서 좋았는데, 누굴 섭외하는지 봅시다 뻔한 가수들이면 결코 특성화 없다
220.***.***.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