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건설계획 1년째 갑론을박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건설계획 1년째 갑론을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개설사업을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신설을 반대하는 시민들(이하 반대시민들)은 4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반대시민들은 “예정 구간에는 학생문화원과 도서관, 유아교육진흥원 등이 있어 교육문화이용자들의 교통사고 위험이 높다”며 “시민들의 생활환경 악화시키는 공사를 중단하라”고 주문했다.

도시우회도로는 2018년부터 2023년까지 사업비 445억원을 투입해 서귀포시 호근동 용당삼거리~서홍로~학생문화원~비석거리 4.2km 구간에 너비 35m, 6차선 도로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제주도는 사업시행구간을 분할해 우선시행구간으로 서홍로와 동홍초등학교를 잇는 1.5km 구간에 대해 공사를 계획하고 환경영향평가 의무 기준인 2km를 피해갔다.

이후 교육시설 밀집 논란과 소나무림 환경훼손까지 더해지면서 여론이 악화됐다. 핵심 구간의 토지를 소유한 도교육청이 지하차도 건설 의견까지 내면서 타당성 논란까지 불거졌다.

제주도는 주민설명회를 세 차례나 개최하며 사업을 진행했지만 비판 여론에 따라 설계 단계에서 사업을 전면 중단시켰다.

반대시민들은 서귀포 녹색당, 비자림로 시민모임 등과 공사 반대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2000여명의 서명과 탄원서를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환경도시위원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우회하라 2019-07-12 22:51:55
아니, 직선이 안되면 잔디광장을 돌아가면 돼지.
왜 그리 답답하게 고민들 하십니까?
211.***.***.132

동홍주민 2019-07-12 22:31:38
학생문화원 잔디광장을 끼고있는 기존 마을길을 확장한다면 잔디광장도 살리고 마을주민과 학생문화원에도 서로 좋지 않을까 싶네요.
학생문화원측에서도 잔디광장이 중요한 부분이고 장기 도로계획있었던 주민입장에서도 재산권이 중요 부분이라!!! 꼭 직선길이 아니고 약간 우회해 과속도 줄이고!!!
교육청과 마을주민 등 모두에게 좋은 안인듯 합니다.
211.***.***.132

시민 2019-07-12 16:01:37
담에 반드시 교육감 교체해야한다. 녹지대체공간 제공도 거절하고 몽니짓하고 있음. 아이들 위하는 척하기는...
문화원과 교육청이 넓은 도로 건널때 아이들이 위험다고 도로 개설 반대한다니.. 어이상실이다.
애들이 차들 틈에서 인도도 없는 좁은 도로에 위험천만하게 등하교하는 게 더 위험함. 북초등학교 인근 등하교길 가보시오...
이제와서 수십년전 계획된 도로를 학생문화원과 교육청이 반대하는 게 말이되냐? 시민단체라는 거야 그렇다쳐도..
119.***.***.174

교육 2019-07-05 00:41:36
1. 하루이용 30-40
2.40년전 도로구획 확정후 도서관건립됨
3. 지하차도 주변은 슬럼or 범죄의온상! 학생부모님들 마음 이해?
4. 건설비 3-4배 세금 남아돔?
5. 공공성을 무기로 사유재산권의침해?
6. 진보의 이름으로 정치세력화 하는 교육감 전교조 시민단체 .
최소한 전후 사정과 시기 육지도시의 지하차도를 봤냐?
우물안개구리? 자녀 키우며 주변에 지하차도? 수원 서울 안산 경기도 부산가보고 말해라.
어처구니없는
175.***.***.157

서귀포시민 2019-07-04 19:29:08
서귀포시민은 찬성하는사람이 많다 서귀포에 살지도않는사람들 이래라저래라 말도많네
11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