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민선 7기 광역시도지사 1주년 직무평가 '톱 3'
원희룡, 민선 7기 광역시도지사 1주년 직무평가 '톱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직무수행 긍정평가 1년 발표...김영록 전남-이철우 경북에 이어 원 지사 53.6%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가 민선 7기 전국 광역자치단체장 중 1년 동안 직무수행 긍정평가에서 3위를 차지했다.

리얼미터가 지난 6월22∼29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만7000명(광역시도별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김영록 지사 직무수행에 대한 전남도민의 1년 평균 긍정평가는 60.2%였다. 

이는 17명 광역자치단체장 전체의 1년 평균 긍정평가 48.1%보다 12.1%p 높은 수치다.

한전공대 설립, 대규모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사업 추진 등이 김영록 지사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반면 무안 군 공항 이전 논란, 여수 컨벤션센터 부지 활용 논란 등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53.9%의 이철우 경북지사로 전체 평균보다 5.8%p 높았다. 

이철우 지사 평가의 긍정 요인으로는 홀로그램 기술개발사업 예타 면제 통과, 좋은 일자리 1천개 달성 추진 등이 꼽혔다. 부정 요인으로는 저출산 해법 발언 논란, 영국 황실 경북도청 방문 혈세 낭비 논란 등이 거론됐다. 

3위는 53.6%의 직무수행 긍정평가를 얻은 원희룡 제주지사였다.

원희룡 지사는 전기차 보급 등 정책 추진, 국제보호지역 연구기관 제주 설립 추진 등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으나, 영리병원 논란, 제주도 제2공항 추진 논란 등에서는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4위는 53.5%의 이용섭 광주시장, 5위는 이시종 충북지사로 53.2%를 기록했다. 

6위 최문순 강원지사는 53.1%, 7위 송하진 전북지사는 51.4%, 8위 권영진 대구시장은 51.0%, 9위 이춘희 세종시장 50.4%였다. 10위는 박원순 서울시장으로 48.4%로 평균을 0.3%p 높았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41.3%로 15위, 오거돈 부산시장이 39.9%로 16위에 이름을 올렸다.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1년 평균 긍정평가가 가장 낮은 것은 송철호 울산시장이었다. 송철호 시장은 34.9%만 긍정평가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사람 2019-07-08 13:21:56
이것도 전문가가 평가한 거로군...누가 좋아하는 전문가들 집단이 말이지!
112.***.***.10

돌흐 2019-07-06 14:26:58
일등이든 삼등이든 나는 원지사가 하는 행동이 영~~~ 독불장군에 불통 자기고집 제주를 지킨다 하면서 뒤로 알까기 맹박이가 국밥을 말아머으면서 나라말아먹듯이 제주도 다 말아먹어라 그 평가는 우리 후손들이 하겠지 후세에 욕이나 안먹으면 본전 ㅋㅋ
223.***.***.165

외부 평가는 이리좋은데 2019-07-06 10:17:57
같은 도민들만 매냥 욕짓거리에 불평불만
222.***.***.138


역시 2019-07-05 13:18:25
역시~~~~~~~~~~~제2공항, 녹지병원만 아니면 1등 할 듯
2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