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지키자" 선흘2리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심포지엄'
"마을 지키자" 선흘2리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심포지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일 오후 2시 제주세계자연유센터서 개최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에 추진되는 ‘제주동물테마파크’를 반대하는 심포지엄이 열린다.
 
선흘2리마을회와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오는 11일 오후 2시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1층 세미나실에서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심포지엄 주제는 크게 ▲제주 ▲물 ▲생명 3가지다.
 
제주를 주제로 육지사는제주사름 박찬식 대표가 ‘제주의 난개발’을 주제로 발표한다.
 
또 △제주참여환경연대 홍영철 공동대표 ‘제주의 지하수’(물) △제주동물친구들 김미성 대표 ‘동물원과 동물들’(생명) 주제 발표도 예정됐다.
 
주제 발표에 앞서 선흘2리 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의 활동보고도 예정됐다.
 
이들은 “제주를 위협하는 난개발로부터 세계자연유산마을을 지키기 위한 방법과 대안을 심포지엄에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물테마파크는 조천읍 선흘리 선흘곶자왈 인근 58만㎡ 부지에 사자와 호랑이·코끼리 등 맹수 관람시설과 4층 규모의 호텔(120실), 글램핑장, 동물병원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2007년 개발사업 승인을 받았지만 재정난으로 멈춰섰다가 사업자가 대명그룹으로 바뀐 이후 2017년부터 사파리 형태의 동물테마파크로 재추진되고 있다.
 
지난 4월12일 환경영향평가 변경승인에 대한 심의에서 ‘조건부 통과’되면서 제주도와 원희룡 지사의 최종 결정만 남겨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조천지킴이 2019-07-11 11:28:08
알아보니 대부분 기린, 코끼리, 사슴, 얼룩말 같은 초식동물이고 맹수는 10%도 안되더만..정말 까려면 좀 알고 깝시다 그리고 솔직하게 좋은거 있으면 좋다고도 해주고;; 이러니 서로 발전이 없는거지
211.***.***.253

바람바다 2019-07-08 16:02:28
심포지엄 개최를 환영합니다,
112.***.***.223

원래 2019-07-08 15:54:07
말테마파크로 추진돼던것인데
대명에서맹수사파리로 바꿨네요
제주정체성맞게 세계각국의 말을테마로한
말테마파크로하면
환경과 조화도되고 좋을듯
223.***.***.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