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내 한복판서 중국인 불법체류자 살인미수
제주시내 한복판서 중국인 불법체류자 살인미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한복판에서 중국인 불법체류자간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했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중국인 불법체류자 런모(33)씨를 제주공항에서 긴급 체포해 수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런씨는 함께 일용직 생활을 하던 중국인 불법체류자 친구 짱모(33)씨가 자신을 험담한다는 이유로 모바일 메신저로 말싸움을 벌였다.

화가 난 런씨는 7일 오후 7시50분 중국인 후배인 주모(21)씨 등 2명과 제주시 연동 짱씨의 집에 찾아와 재차 다퉜다. 

이 과정에서 런씨는 짱씨가 아니라 자신과 동행한 주씨의 가슴과 어깨 등에 3곳을 찌르고 도주했다. 이후 주씨는 제주시내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응급 수술을 받았다.

경찰은 8일 0시쯤 피해자의 지인의 신고를 받고 범행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용의자를 추적했다.

런씨가 도주할 것을 우려해 출국정지 조치도 내렸다. 이어 이날 오후 8시30분 제주공항에 나타난 런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런씨가 범행 후 머물렀던 호텔에서 범행에 사용한 흉기를 압수하는 등 정확한 범행동기를 수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