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이호해변서 쓰레기 가져오면 물-음료 제공
제주시, 이호해변서 쓰레기 가져오면 물-음료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달간 쓰레기 되가져오기 캠페인 시범 운영
제주시는 해수욕장 쓰레기 되가져오기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캠페인은 해수욕장 주변 쓰레기를 정해진 곳에 버리면 소정의 물품으로 돌려주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제주시는 20L 종량제 봉투를 기준으로 1/3을 채우면 물을 제공하고, 1/2를 채우면 음료수를 제공할 계획이다. 봉투를 완전히 채운 사람에게는 야외용 돗자리 등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캠페인은 오는 8월15일까지 이호테우해수욕장에서 시범 운영되며, 결과에 따라 내년부터 제주시내 7개 해수욕장에 확대 시행될 예정이다.
 
제주시 해양수산과 관계자는 “쓰레기 되가져오기 캠페인을 통해 물놀이객이 환경 보전에 직접 참여하는 등 기초질서 확립에 도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