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대정 119센터 소방 실습을 마치며
[기고] 대정 119센터 소방 실습을 마치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구조학과에 진학하여 가장 기다리던 실습 기간이 되었다. 실습은 병원과 소방서로 간다. 그 중 가장 기대했고 기다렸던 소방 실습을 하계 1차에 가게 되었다. 

소방실습 첫날, 실습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까에 대한 약간의 불안감과 실습을 하면서 어떤 환자를 만날까라는 설렘을 가지고 한림에 있는 제주 서부 소방서에 갔다. 실습에 관한 이야기와 주의사항에 대해 듣고 4주 동안 내가 실습하게 될 대정 119센터로 갔다. 

떨리는 마음으로 센터에 들어갔다. 반갑게 맞이해주시는 센터장님과 반장님들 덕분에 긴장이 풀렸다. 센터장님께서 현장활동 중 환자의 안전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지만 본인의 안전이 최우선이기에 항상 조심하고, 자기 스스로 자신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이어 구급 반장님이 구급차 내부 장비와 물품에 대해 설명해주셨고 환자 케이스에 따라 예를 들어주시며 상황에 따른 장비 선택, 어떤 처치를 해야하는지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주셨다. 

나의 첫 출동 환자는 가슴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였다. 첫 출동이여서 긴장도 하고 설렘도 있었다. 현장으로 가는 차 안에서  침착하게 환자 처치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현장 도착 후 막상 통증을 계속 호소하는 환자를 앞에서 마주보니, 어떤 것부터 해야하는지 막막했다. 하지만 반장님이 침착하게 환자 처치를 시작해서 나 또한 침착함을 찾고 환자 처치를 도왔다. 나날이 침착함이 생겼고, 환자 평가와 기본적인 환자 상태 체크, 환자에 따른 처치 등 위급 상황에서 내가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다.

소방 실습을 가게 되면서 '소방차 길 터주기'에 관해 관심이 많이 생겼다. 긴급한 환자인 경우 최대한 빨리 병원으로 이송해야 하는데, 구급차 양보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골든타임(환자를 살릴 수 있는 시간)을 놓칠 경우가 많다. 몇 년전부터 '모세의 기적'이라는 영상이 인터넷과 SNS상에 뜨고 구급차 양보에 대한 인식이 점차 바뀌게 되었다. 비록 '모세의 기적' 영상처럼은 아니지만, 4주 간 구급차를 타면서 많은 차들이 길을 비켜주고 양보해주는 모습을 보며 구급차 양보 의식이 높아진 것을 느낄 수 있어 좋았다.

4주라는 기간동안 소방 실습을 하면서 점차 발전하는 나를 볼 수 있어 뿌듯했다. 소방에 들어와야겠다는 목표도 뚜렷해졌다. 4주라는 시간을 보람차게 보내고 무사히 소방 실습을 마치게 되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무것도 모르는 저를 4주라는 시간동안 친절하게 가르쳐주시고 저희에게 하나라도 더 알려주시려고 하신 대정 119센터 구급반장님들과 저희에게 친근하게 대해주신 대정 119센터 모든 대원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끝으로 많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힘써주시는 전국에 계신 소방대원 분들 감사합니다." / 한라대 응급구조과 이은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