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어린이들이 쓴 동시집 ‘할망바당...’ 발간
서귀포 어린이들이 쓴 동시집 ‘할망바당...’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퐁낭작은도서관. ⓒ제주의소리
제공=퐁낭작은도서관. ⓒ제주의소리

제주 퐁낭작은도서관(관장 강은미)은 최근 어린이시집 《할망바당 동시 퐁당》을 발간했다. 

이 책은 퐁낭작은도서관이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프로그램 ‘동시 교실’을 진행하면서 참가 초등학생들이 창작한 시를 모아 담았다. 

10주 과정인 동시 교실에서는 어휘 늘리기, 시와 악기, 작은 것을 관찰하는 힘, 소외된 것을 바라보는 힘, 이야기를 끌어가는 힘, 마음을 읽어낼 수 있는 힘 등을 함께 배웠다. 때로는 춤을 추고 동시를 쓰고, 책에서 소재를 찾아 동시를 썼다. 동홍초등학교, 서귀북초등학교 같은 도서관 주변 초등학생들이 주로 참여했다. 

강사로 참여한 김신숙 시인은 “아이들이 시를 읽고, 시를 쓰면서 관찰력과 상상력이 풍부해지리라 믿는다. 특히 자신의 시가 책으로 만들어진 것을 보면 뿌듯한 마음이 들고, 글쓰기에 자신감이 생길 것이라 여겨 비매품으로 하지 않고 책의 가격을 정했다”고 동시집에 담긴 취지를 소개했다.

제공=퐁낭작은도서관. ⓒ제주의소리
제공=퐁낭작은도서관. ⓒ제주의소리
제공=퐁낭작은도서관. ⓒ제주의소리
제공=퐁낭작은도서관. ⓒ제주의소리

책 제목 ‘할망바당’은 “제주 문화를 이해하는 시를 쓰기 위함이며, 나이 든 해녀가 물질을 하는 할망바당과 동심의 시 쓰기가 만나는 지점이 좋았다”는 설명이다.

퐁낭작은도서관은 곧 2기 과정을 진행할 예정이며, 2기 프로그램 결과물도 동시집이 나올 예정이다. 20일 토요일 오후 3시에는 아이들의 시를 직접 낭송하는 출판기념회가 열릴 예정이다.

하룻강아지어린이철학연구회는 서귀포시 동홍동사무소로부터 퐁낭작은도서관은 위탁받아 운영 중이다. 

1만원, 한그루.

문의 : 064-733-468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