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발레인들, 4.3 역사 몸으로 표현하다
제주 발레인들, 4.3 역사 몸으로 표현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티발레단 21일 돌문화공원서 무용극 ‘잃어버린 정원’ 공연

제주시티발레단(단장 김길리)은 21일 오후 5시 제주돌문화공원 오백장군 갤러리 공연장에서 무용극 <잃어버린 정원>을 공연한다.

이번 공연은 제주4.3이란 아픈 역사를 온 몸으로 표현하는 작품이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황홀했던 정원으로 가는 길이 있다. 모든 것을 잃어버린 사람들이 다시 정원으로 가는 길을 찾기 위한 여정을 그린다.

발레단은 “이번 작품을 통해 4.3 사건을 다시 바라보며 우리들의 아픈 역사를 서로 보듬는 자리를 만들려고 한다”며 “아픔의 자리에서 머무르는 것을 넘어서 오랜 시간 동안 잃었던 소중한 것들, 화해와 용서 그리고 평화를 다시 찾아나가는 여정을 발레로 이야기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2부에서는 제주시티발레단 정형일 객원 안무가의 올해 신작 <Crooked Swan>을 선보인다. <Crooked Swan>은 기존 클래식 작품에서 순수와 아름다움으로 표현돼 온 백조 캐릭터에 변화를 줬다. 성공하고자 하는 욕망에 사로잡힌 백조가 점점 삐뚤어져가는 모습을 그려냈다.

발레단은 “영원히 아름답고 순수할 것만 같던 백조의 새로운 모습을 통해 관객들은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치는 백조의 또 다른 모습을 만날 수 있다”고 밝혔다.

제주시티발레단 무용수들이 '잃어버린 정원'을 연습 중이다. ⓒ제주의소리
제주시티발레단 무용수들이 공연 '잃어버린 정원'을 연습 중이다. ⓒ제주의소리
제주시티발레단 무용수들이 '잃어버린 정원'을 연습 중이다. ⓒ제주의소리
제주시티발레단 무용수들이 공연 '잃어버린 정원'을 연습 중이다. ⓒ제주의소리
제주시티발레단 무용수들이 '잃어버린 정원'을 연습 중이다. ⓒ제주의소리
제주시티발레단 무용수들이 공연 '잃어버린 정원'을 연습 중이다. ⓒ제주의소리

두 작품 모두 김길리 단장이 총 예술감독, 정형일 안무가는 안무 작업을 맡았다. 출연진도 동일하다. 무용수 김성민, 김태현, 태정원, 오지현, 이종은, 이예진, 신선화, 양영아, 신정윤, 한새영, 한누리, 이상규가 출연한다.

<잃어버린 정원>은 제주문화예술재단 전문예술창작활동지원사업의 일환이다. 제주개발공사, 제주농협, 제주은행, 제주관광공사, (주)태웅종합건설이 후원한다. 모든 연령 관람 가능하며, 모든 좌석이 무료다.

제주시티발레단은 수준 높은 발레 공연을 기획·제작하고 제주를 소재로 한 창작 발레 작품 개발과 제주 발레 인재 발굴·육성을 목표로 하는 단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