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지지자 조작 선거사범 '청년정책심의위원' 위촉 물의
청년 지지자 조작 선거사범 '청년정책심의위원' 위촉 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대선 명단조작 선거법 위반 벌금 500만원 선고 이모씨 심의위원 위촉 논란

지난 2017년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가짜 청년 지지자 명단을 발표해 선거법 위반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선거사범을 제주도가 청년정책심의위원회 위원으로 위촉해 물의를 빚고 있다.

16일 제주도에 따르면 원희룡 제주지사가 당연직 위원장인 제2기 제주도 청년정책심의위원회는 지난 10일 회의를 열고 위촉직 위원 17명을 위촉했다.

청년정책심의위원의 임기는 2021년 7월9일까지 2년으로 △청년정책 기본·시행계획 수립·변경 △시행계획 연도별 추진실적 점검·평가 △청년정책 관련 사업 조정·협력 등 제주 청년정책을 결정하는 심의기구다. 

문제는 청년정책심의위원에 선거사범 이모씨(28)가 포함돼 있다는 것이다.

이씨는 지난 2017년 3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안희정 후보를 지지하는 제주 청년 1219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하지만 1219명의 청년 명단은 가짜였다. 조사결과 실제 동의가 이뤄진 명단은 40명에 불과했고, 나머지는 자신의 지인이나 연예인, 언론인, 공무원 등의 이름을 사전 동의없이 채워넣었다.

이씨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고, 피선거권도 박탈 당했다.

이씨는 제주도가 지난 5월 청년정책심의위원을 공모하자 슬그머니 응모했고, 제주도는 이씨를 심의위원으로 위촉했다.

이씨가 선거법 사범이라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 제주도는 지방공무원법 31조(결격사유)에 따라 형식적으로 결격 사유가 없다는 이유로 이씨를 위촉했다.

지방공무원법 31조는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거나 법원이 판결 또는 다른 법률에 따라 자격이 상실되거나 정지된 사람이다.

이씨의 경우 선거법상 5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은 선출직 공무원의 경우 5년간 피선거권이 제한되고 일반 공무원의 경우에도 당연 퇴직 처리되는 중범죄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고 이상의 형을 규정하고 있는 지방공무원법만 적용한 것이다.

제주지역 청년단체는 이씨의 청년정책심의위원 위촉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한 청년단체 회원은 "자신의 정치적 목적으로 위해 가짜 청년 지지자 명단을 사용했던 인물이 제주 청년을 위한 정책을 심의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반발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도가 위촉한 게 아니라 외부 공모를 통해 이뤄졌고, 선거법 위반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사실도 알고 있었다"며 "하지만 법률자문 결과 결격사유가 아니라는 결론이 내려져 위촉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9

나그네 2019-07-17 11:47:22
어린 나이에 정치를 너무 빨리 시작했고, 마치 벌써 정치를 다 아는 듯 교만이 넘치더니 결국 벌금형 선고에도 자숙하지 못하고...
122.***.***.167

결격자 분명 2019-07-17 10:09:06
법적으로 자격이 안되는 사람을 갖다놓으면 안되지!
당장 취소 해라!
엄연히 법이 존재하는데, 5년동안 관이나 공공기관에 취업이나 위원 자격이 안됨.
제주도의 무능함.
당장 시정해라!
121.***.***.77

ㅋㅋㅋ 2019-07-17 08:45:55
ㅅㅈ야~~
자숙혀라~~~
이그이그~~~
223.***.***.39

연동갑 2019-07-17 08:25:42
5년동안은 자숙해야지
본인문제 집중하는게 더 좋을듯
제주청년과 멀어도 너무 멀다
117.***.***.149

아들아 벌금 1천으로 가보자 2019-07-16 23:00:30
벌금 500만 잡을라믄, 벌금 1천만 가자.
벌금 높아야 뽑히나 보다.
49.***.***.103

우리아들은 450받았다 2019-07-16 22:57:02
50더 싸게 받았는데, 우리 아들 공모시킬걸... 아..창나네. 벌금 500 짜리가 쎄네...
아, 벌금 높은 순서로 뽑았나보네..그럼 할수 없지모...
49.***.***.103

거참 2019-07-16 22:56:51
뭐하자는 건지.. 아무리 매립장이 포화상태라고 한들..쓰레기는 쓰레기장으로 보내야지..
39.***.***.207

이것 냄새난다 2019-07-16 22:52:41
우째 이런일이..이것 배후 있다에 당원명부 유출한것들 건다.
제 정신들이 아니고서야 할 수없는 일이다.
타인의 개인 정보를 악용해서 범죄를 저지른 작자를
심의위원? 허..참 그냥 웃음만 나오네.
뒤 봐준 배후가 있지 않고서야 상식을 벗어낫 이런 일이 있을 수 없다. 슬그머니 공모... 아주 적절한 표현이네...ㅋ
49.***.***.103

ㅊㄴ 2019-07-16 22:32:52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결격사유가 없으면 다 임명해도 되는 겁니까?
그 직책에 맞는 사람을 뽑는 게 상식아녜요?
청년 정책을 위해 노력하겠다 해놓고 결국 지들 입맛에 맞는 사람 뽑을거란 걸 이렇게 증명해버리네요.
허위명단에 포함됐던 청년들이 아직 제주도에서 살고 있을텐데, 저 사람이 들어간 청년정책심의위원회에 그들이 지지를 보낼까요?
아 명단에 동의했다는 40명 있으니까 든든하신건가요?
결국 정치에 좀 기웃거리고 자기들이랑 말 좀 통할 거 같은 사람 앉히고 싶다 이거 아닙니까. 그렇게 편의 찾으셔서 참 행정 편하게 하시겠어요. 저걸 강행하는 공무원이나 신청하는 사람이나..
아니면 원지사가 80만원 벌금내서 지사직 지켰는데, 500만원 벌금쯤은 청년의 파이팅으로 극복 가능하다 이건가? 아 너무 화가 납니다.
59.***.***.208

아이라잌원 2019-07-16 21:58:17
지사님 보는눈이 어서진거꽈?
이건 진짜 아니우다..
실망만 늘어감수다예
110.***.***.53

이거 개판이네. 2019-07-16 20:57:01
저런 사람을 심의위원으로 두면 온갖 갑질 다할거 같은데.. 이래도 되는건가??
121.***.***.227

보답해야지 2019-07-16 18:51:27
당연히 어던씩이던 보답을 헐거란 예상은 했지만 범죄자가 심의위원까지 한다는건 정말 아니올시다~
210.***.***.226

같은 2019-07-16 18:46:04
화가 나네요. 심의위원이라니! 다른 건 몰라도 청년정책은 이렇게 가면 안되죠. 눈가리고 아웅하는 것도 아니고 뭡니까 이게
110.***.***.174

원지사팬 2019-07-16 16:55:34
이친구는 아닌것 갔오. 제발 좀 이제 제대로 합시다
221.***.***.203

그아이~~ 2019-07-16 16:33:20
민주당 출신아니? 강창일 선거운동 해난거 닮앙게마는~~
223.***.***.72

이대로 2019-07-16 15:59:22
원희룡 지사는 갈수록 정신을 못차리고 있어 안타깝다. 도민들만 불쌍타.
법죄자를 데려다가 뭘 하겠다는 건가.하는 것 마다 똑 부러지게 하는 게 없고,
문제 해결능력이나 갈등해소 능력 빵점이라. 어영 부영. 자연환경은 날로 훼손 되어
가고. 도민들은 살아가는 데 갈 수록 숨이 탁탁 막히고.
공무원은 전국 시도중 최고로 많이 운용하면서 증원에 증원을 반복하고, 가용예산중
인건비 비중이 전국시도중 최고로 많게 방만경영을 하는 사람, 예산을 공무원 월급으로
대부분 사용하여 진작 불쌍한 도민을 위해 쓰는 예산은 부족하고. 버스회사에는 년간
1000억원 이상 퍼부으면서 감사는 버스회사 자체 감사로 갈음하여 관리감독도
제도로 되지 않는 현실. 도대체 잘 하는 게 뭡니까? 정상으로 돌아 오시길...
121.***.***.58

지나가다 2019-07-16 15:18:27
에라이
헛발질이냐
아니면 술수냐?
117.***.***.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