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필로폰 상습 투약-매매 4명 나란히 실형
제주서 필로폰 상습 투약-매매 4명 나란히 실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하모(50)씨와 강모(51)씨, 고모(52)씨, 이모(35)씨 등 4명에 징역 10월~1년8월을 각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하씨는 마약사범으로 형기를 마치고 2018년 9월 출소했지만 6개월 후인 2019년 3월부터 4월까지 메트암페타인으로 불리는 일명 필로폰을 수 차 례에 걸쳐 투약했다.

필로폰은 우편을 통해 공수 받고 지인을 통해 매매를 알선하기도 했다. 나머지 3명도 필로폰을 매매, 알선, 투약하다 덜미를 잡혔다.

재판부는 “마약류 범행은 범인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범죄를 유발하는 등 사회 전반에 악영향을 끼친다”며 “다만 피고인들이 범행을 인정하고 수사에 협조한 점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