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취임 앞두고 윤웅걸 전 제주지검장 사의
검찰총장 취임 앞두고 윤웅걸 전 제주지검장 사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59.연수원23기) 신임 검찰총장의 두 기수 선배인 윤웅걸 전 제주지검 검사장(53.연수원21기)이 사의를 표명했다.

윤 검사장은 17일 검찰 내부 통신망인 이프로스에 “선배들처럼 저 또한 검찰은 떠날 시기가 됐다”는 글을 남기며 떠나는 소회를 전했다.

이어 “검찰이 칼이라면 사람을 살리는 칼이 돼야 한다”며 “검찰권은 문제 부분만 정밀하게 도려내는 방식으로 사회의 병리현상을 치료하는 데 행사돼야 한다”고 밝혔다.

윤 검사장은 또 “부드러운 칼을 먹고 물고기가 산란하듯 추상과 같은 칼의 속성은 간직해야 한다.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검찰로 거듭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전남 해남 출신인 윤 지검장은 서울 영등포고와 고려대를 졸업했다. 1991년 사법연수원 수료후 육군법무관을 거쳐 1995년 창원지방검찰청에서 첫 검사 업무를 시작했다.

서울서부지검 차자검사와 서울중앙지검 제2차장검사를 거쳐 2015년 2월 인사에서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후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을 거쳐 2017년 6월 제주지검 검사장에 부임했다.

제주지검장 시절 영장회수 사건의 후속조치로 내부 결재 시스템을 전면 개편했다. 이어 공소유지를 위한 공판검사를 확충해 형사3부를 공판 전담 조직으로 개편했다.

지난해 6월 인사에서 전주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퇴임식은 24일 전주지검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ㅎㅎ 2019-07-19 08:52:30
문죄인이 특징 검찰,해군참모총장도 기수파괴로 인원정리~~~해군참모총장은 전라도랑께~~제주출신 부석종중장도 줄을 잘타야 헐건디~~~
121.***.***.83

적폐검찰 2019-07-18 08:52:41
그 놈의 썩어빠진 기수문화, 후배가 상사면 어떻고 선배가 지시 받으면 검사의 그 칼이 망가지는 거냐? 검찰의 기수문화야 말로 적폐 중의 적폐다.
122.***.***.96

거짓말 총장 한명때문에~ 2019-07-18 08:41:41
여러 훌륭한 검사들이 고생하는것 같네~~
청문회에서 위증이나 하는 검찰총장~~
223.***.***.104

영실법사 2019-07-17 21:51:51
71년 대한민국 필마로 돌아드니

산천은 의구한데 인걸은 떠나야네

어즈버 어깨동무 꿈이련가 하노라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