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센싱 아일랜드, 제주가 가야할 미래”
“스마트·센싱 아일랜드, 제주가 가야할 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플러스 제주 2019] 원희룡 지사, ‘제주미래에 날개를 달다’ 오프닝 강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8스마트·센싱아일랜드 제주가 우리가 가야할 미래이며, 관광과 1차 산업, 제주경제 전체를 살리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주특별자치도,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한국산업기술문화재단, 제주테크노파크, 독립언론 제주의소리가 주최·주관한 테크플러스 제주 2019’18일 오후 2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렸다.

18일 열린 ‘테크플러스 제주 2019’에서 ‘제주미래에 날개를 달다 : 스마트아일랜드 제주의 미래’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18일 열린 ‘테크플러스 제주 2019’에서 ‘제주미래에 날개를 달다 : 스마트아일랜드 제주의 미래’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올해로 7회째를 맞는 테크플러스 제주는 기술(Technology), 경제(Economy), 문화(Culture), 인간(Human) 등 네가지 키워드를 접목한 신개념 지식융합콘서트.

올해 테크플러스 제주의 주제는 센싱 아일랜드(Sensing Island), 공존의 미래’.

센서 기술은 산업 현장뿐만 아니라 시각, 후각, 촉각, 미각 등 인간의 오감을 인지할 수 있는 융합 수준까지 발전하면서 빠르게 진보하는 분야다.

원희룡 지사가 가장 먼저 무대에 올랐다.

제주미래에 날개를 달다 : 스마트아일랜드 제주의 미래주제로 강연에 나선 원희룡 지사는 사이버 공간과 물리적 공간과의 융복합 핵심이 센싱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미래사회는 센서를 통해 쏟아지는 압도적인 양의 데이터와 4차 산업혁명의 모든 핵심 기술이 아우러지며 우리의 일상을 센싱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원희룡 지사는 스마트 아일랜드와 센싱 아일랜드로 나아가고 있는 제주도의 정책방향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18일 열린 ‘테크플러스 제주 2019’에서 ‘제주미래에 날개를 달다 : 스마트아일랜드 제주의 미래’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18일 열린 ‘테크플러스 제주 2019’에서 ‘제주미래에 날개를 달다 : 스마트아일랜드 제주의 미래’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원희룡 지사는 제주는 공공 와이파이를 확산해 도민들의 통신비 절감과 스마트 아일랜드 조성의 핵심 인프라를 만들고 있다. 버스에 다양한 센서를 장착해 이동형 IOT 플랫폼으로 만들어 나가고 있다며 제주도의 물리적 인프라 확충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공공데이터의 제공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를 지난 2016년에 제정했으며, 2017년과 2018년에는 빅데이터 활용과 데이터기반 행정을 촉진하는 조례와 규칙을 행정이 주도해 제정했다며 제도적 센싱 인프라 구축을 위한 노력도 함께 소개했다.

원희룡 지사는 버스 결제 정보나 공공 와이파이 접속 정보 등을 함께 결합해 교통 패턴을 분석하고, 더 나아가 대중교통 노선 설계 등에 분석을 반영하기 위한 노력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지사는 시민의 다양한 삶의 욕구는 센싱을 통해 데이터화되고, 시민의 욕구가 집약된 데이터를 통해 맞춤형·지능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바로 스마트 도시의 핵심이라며 미래사회는 기술과 정보를 단순히 보유한 사람 보다 제대로 이용할 수 있는 사람이 진정한 주인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도민 2019-07-20 08:10:31
카본프리 아일랜드가 10년이나 남아있는 실정에서 .. 경유버스 도입한것은 잘한일이지..
현 시점에 고비용으로 전기버스로 대체한다면 사실상 호구아닙니까?
10년뒤에 전기차가 현재보다 진화된 전기버스를 구매한다면 현재보다 저비용 고효율의 버스를 구매하는건데..
잘한건 잘했다고 해야지..
1.***.***.65

그래 2019-07-19 22:56:30
카본프리 아일랜드 한다고 경유버스 500여대 들여온건?
질러놓고 수습의 핑계보단
준비되서 일을하는게 맞지않나?
급하게 먹는밥이 체하는법
소통하면서 갑시다
182.***.***.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