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농민 "마늘 정부수매비축 전면 확대" 촉구
제주농민 "마늘 정부수매비축 전면 확대"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농민들이 마늘 정부수매비축을 전면 확대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마늘산업 지키기 비상대책위원회는 19일 오전 제주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농산물 가격폭락 사태에 대해 책임지고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지난해 가을배추부터 월동무, 브로콜리, 당근을 시작으로 올해 대파, 마늘, 양파 등 노지채소 중심으로 가격 대폭락이 이어지고 있다"며 "쓰나미처럼 밀려오는 농산물값 폭락 사태에 농민들은 '문재인정부가 이렇게 무책임 할지 몰랐다'고 분노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비대위는 "정부는 마늘과 양파 대책을 수확기에 앞서 최소한 4월 달에는 대책을 발표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농민들의 요구를 묵살했다"며 "생산면적과 작황조사를 전수조사로 할 것을 요구했으나 정부는 이를 거부함으로써 기본적인 통계조차 틀림으로써 사후 대책 역시 별 효과를 내지 못하는 무능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정부는 마늘가격 안정을 위해 지난 7월5일 2만5000톤을 수매가격 kg당 2300원으로 마늘수매비축 계획을 발표했다"며 "제주산 마늘품종인 남도종에 대해서는 배정물량을 3000톤으로 한정했고, 이중 500톤을 제주산마늘에 배정했다"며 "이는 제주산 마늘에 대해서는 무대책이나 다름없으며, 제주농업에 대한 중앙정부의 홀대이며 무시"라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제주산 마늘 500톤 수매물량은 생산량 중가로 판로에 애로를 겪는 농민들의 요구에 따라 농협이 수매한 비계약물량 5150톤의 1/10 수준에 불과하다"며 "애초 수매비축을 통한 마늘가격 안정이라는 취지에도 턱없이 부족한 물량으로 적어도 농협이 수매한 비계약물량 5000톤 중 3000톤은 수매비축 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비대위는 "수매단가를 kg당 2300원이라는 획일화된 가격 결정은 육지부 대서종 마늘과 달리 생산단가가 2880원에 이르고, 유통시장에서도 대서종에 비해 가격차가 kg당 500원 이상 우의를 보여온 제주산마늘에 대한 특성을 감안하지 않은 불합리한 결정"이라며 "생산비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가격으로 책정됨으로써 제주마늘산업을 뿌리채 흔들고 있으며, 마늘농가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처사로 수매단가를 최소한 kg당 2700원으로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당면한 마늘가격 안정을 위해 추진하는 정부 수매비축사업 내용을 제주마늘산업의 현실에 맞게 확대․조정해야 한다"며 "정부수매비축 계획을 조속히 실천함으로서 가격 하락의 시장 흐름을 차단하기 위한 특단의 노력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이날 오후 2시 광화문에서 개최되는 ‘농산물값 하락대책 촉구 및 문재인정부 농정규탄 전국생산자대회’에 참가해 제주산마늘 정부수매비축 계획 확대를 요구하고, 오후 4시 국회에서 위성곤 국회의원실에서 농림부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진행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문재인 정부에~ 2019-07-20 16:25:42
바랄걸 바라세요~~ 무능하기로는 기네스북 감인 정부에 기대하느니 시간낭비말고 각자 살길을 찾아야 됩니다~
223.***.***.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