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병원 주차시비 엽기행각 30대 징역 7년 구형
제주대병원 주차시비 엽기행각 30대 징역 7년 구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차 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다 상대방 차량을 고의로 스무 차례 이상 들이받는 가해자에 대해 검찰이 실형을 재판부에 요구했다.

제주지방검찰청은 특수상해와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김모(38)씨의 결심공판에서 징역 7년을 최근 구형했다.

김씨는 1월4일 낮 12시쯤 제주대학교병원 전기자동차 주차장에서 A(54.여)씨가 자신의 차량을 막아서자 전화를 걸어 항의했다.

통화 6분 뒤 A씨가 주차장에 도착해 사과하고 차를 빼려는 순간, 김씨는 자신의 차량에 올라 전진과 후진을 반복하며 20여 차례에 걸쳐 피해여성의 차량을 들이 받았다.

이 모습은 인근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사고 충격으로 A씨는 골반 등을 다쳐 12주 가량 병원에 입원했다. 정신적 후유증도 호소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살인의 고의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2018년 12월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살인의 고의 유무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고 도주우려가 없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경찰에서 적용한 살인미수 혐의를 특수상해로 바꿨다. 살인의 고의성을 입증할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재판과정에서 김씨는 당시 치료를 위해 병원을 방문했고 약을 먹어 정신이 올바르지 않았다며 심신미약을 주장했다. 김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8월8일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9
괭이오름 2019-07-21 09:40:48
밑에 몽생이 매너 나쁘면 차로20번 박아도 된다는?
피해자는 암환자라고 제발 살려달라고 했고 가해자는 그럼 죽어도 되네라고 했는데 이런걸 중형에 처하지 않은면 벌줄 죄가 있을까?
223.***.***.56

1 2019-07-21 03:44:33
분노조절장애를 겪고 있잖아 검사양반아~ 빽없으면 징역 7년 돈있으면 좋은 변호사 써서 집행유예
118.***.***.146

몽생이 2019-07-20 20:40:12
성질날만도 해신게 통화후 6분이나 지나서야 오고...지 볼일 다보고 와서 걍 죄송합니당~하면 끝인가?
홧김에 한부분도 잘못한것에 벌을 받아 마땅하지만...운전자의 매너가 영 아닌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 7년 구형은 너무한것 같다는...
221.***.***.42

지나가다 2019-07-19 14:59:13
마약을 세번한 황하나는 집행유예로 풀려나고, 10년 전 보육교사 살해범도 풀려났는데
판사 똑바로 판결하세요.
59.***.***.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