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특한 현대미술로 재구성한 제주인들의 삶
독특한 현대미술로 재구성한 제주인들의 삶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 7월 20일부터 2달간 ‘apmap 2019 jeju’ 개최

아모레퍼시픽미술관(관장 전승창)은 야외 현대미술 프로젝트 <apmap 2019 jeju>를 7월 20일부터 9월 22일까지 제주 오설록티뮤지엄 일대에서 진행한다. 

이번 전시 제목은 'islanders made'로 정했다. 제주의 거친 자연 환경 속에서 극복하고 순응하며 고유한 삶의 방식과 문화를 쌓아온 제주 사람들을 현대미술 작품으로 재해석했다. 

젊은 작가와 건축가 15팀이 참여해 제주 사람들의 삶의 현장을 직접 답사하고, 그곳에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신작을 만들었다.

제주 사람들이 돌담을 쌓는 방식에서 영감을 받아 하늘과 땅, 관람객을 잇는 열린 벽을 고안한 주세균 작가의 <공기벽>, 집줄 놓기와 초가 지붕 잇기 등 제주 초가집을 만드는 과정에 담긴 제주 사람들의 연대 의식을 표현한 최정우 작가의 <편견 없이 듣는 장치>, 잠녀(해녀)가 육지와 바다에서 휴식을 취할 때 사용하는 불턱과 테왁에서 영감을 받아 일상 속에 ‘쉼’을 제공하는 벤치로 전환시킨 그라프트 오브젝트 + 크림서울의 <쉼> 등 제주 사람들이 고안한 삶의 방식들을 재해석한 현대미술 작품들을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제공=아모레퍼시픽미술관. ⓒ제주의소리
'apmap 2019 jeju' 야외 전시장 전경. 제공=아모레퍼시픽미술관. ⓒ제주의소리
제공=아모레퍼시픽미술관. ⓒ제주의소리
그라프트오브젝트+크림서울의 작품 '쉼'. 제공=아모레퍼시픽미술관. ⓒ제주의소리
제공=아모레퍼시픽미술관. ⓒ제주의소리
주세균의 작품 '공기벽'. 제공=아모레퍼시픽미술관. ⓒ제주의소리
제공=아모레퍼시픽미술관. ⓒ제주의소리
팀보이드의 작품 '상태표시줄'. 제공=아모레퍼시픽미술관. ⓒ제주의소리
제공=아모레퍼시픽미술관. ⓒ제주의소리
홍수현의 작품 '어멍'. 제공=아모레퍼시픽미술관. ⓒ제주의소리

작품은 조각, 설치, 건축, 가구, 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른다. 오설록 티뮤지엄 실내 공간에 3점, 야외 정원에 12점을 설치했다. 

미술관은 “관람객들은 작가만의 독특한 조형 언어로 표현한 제주인의 삶을 간접적으로 경험하며, 예술을 통한 쉼과 사색의 순간을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apmap(에이피맵, amorepacific museum of art project)은 국내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역량 있는 신진 작가를 발굴하고 실험적 예술 창작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공공미술 활성화와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2013년 처음 시작했다. 

이번 기획전은 제주 오설록을 방문하는 누구나 실내·야외 공간에서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이벤트와 전시 전반에 대한 정보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홈페이지( apma.amorepacific.com )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6040-2345, museum@amorepacific.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