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행방불명 희생자 3900명도 재심에서 '공소기각' 돼야
4.3 행방불명 희생자 3900명도 재심에서 '공소기각' 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유족회 '제18회 제주4.3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송삼현 제주지검장 헌화.분향 눈길
제주4.3유족회가 20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제18회 제주4.3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를 봉행했다.
제주4.3유족회가 20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제18회 제주4.3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를 봉행했다. 헌화 분향하는 양조훈 평화재단 이사장, 김필문 행불인유족회장, 송승문 유족회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안동우 제주도 정부무지사

 

"생사를 알 수 없는 3913명의 제주4.3 행방불명 원혼들이여 영면하소서!"

제주4.3희생자유족회 행방불명유족협의회가 20일 오전 9시 4.3평화공원에서 제18회 '제주4.3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를 봉행했다.

당초 행방불명인 표석 앞 위령제단에서 진혼제가 열릴 예정이었지만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내습으로 교육센터 강당에서 진행됐다.

이날 진혼제에는 송승문 유족회장, 김필문 행방불명인유족협의회장, 안동우 정무부지사,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 장정언 전 의원, 정민구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장, 고희범 제주시장, 양윤경 서귀포시장 등과 유족 4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행불인 진혼제에 송삼현 제주지검장이 처음으로 참석해 유족들의 박수를 받았다. 

제주4.3유족회가 20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제18회 제주4.3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를 봉행했다.
제18회 제주4.3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에서 헌화.분향하는 송삼현 제주지검장

 

진혼제는 오전 9시 진혼제례를 시작으로 불교와 원불교, 천주교의 종교제례 진혼제 순으로 이어졌다.

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는 2000년 4월5일 옛 주정공장 터에서 시작됐고, 4.3 60주년인 2008년 전국 형무소 옛터 및 학살터에서 혼백을 모신 후부터 4.3평화공원에서 봉행되고 있다.

김필문 행불인유족협의회장은 "4.3평화공원에 안치된 행불인 표석들은 조작된 불법 군사재판과 예비검속으로 재판 절차도 없이 학살당한 3913기가 모셔져 있다"며 "행불인 유족들은 시신이 어디에 있는 지, 돌아가신 날도 몰라 생일날로 지금껏 제사를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국가공권력에 의해 학살되거나 행방불명된 희생자가 그만큼 많다"며 "생존 희생자들께서 재심청구를 통해 승소했는데 행불인 유족들도 재심소송을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제주4.3유족회가 20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제18회 제주4.3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를 봉행했다.
제주4.3유족회가 20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제18회 제주4.3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를 봉행했다.

 

안동우 정무부지사는 "정당한 재판없이 억울하게 옥살이한 4.3수형인에 대한 공소기각은 한국 현대사에 한 획을 그은 역사적 판결로 남았다"며 "제주도는 4.3행방불명인 희생자의 명예회복과 유족의 한을 푸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석 도의회 의장은 "행방불명된 희생자 유족들도 국가를 상대로 재심청구소송에 나선 것으로 알고 있다"며 "4.3평화공원에 봉안돼 있지만 수형인들은 아직도 수형자로 남아 명예회복이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희생자 유족들에 대한 판결도 '공소권 없음' 판결이 내려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혜정 경인위원회 여성부회장은 '4.3특별법 개정'을 촉구하는 추모시를 낭독했고, 4.3평화합창단이 '잠들지 않는 남도'를 부르면서 진혼제 행사를 마무리했다. 

제주4.3유족회가 20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제18회 제주4.3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를 봉행했다.
제주4.3유족회가 20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제18회 제주4.3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를 봉행했다.
제주4.3유족회가 20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제18회 제주4.3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를 봉행했다.
제주4.3유족회가 20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제18회 제주4.3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를 봉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