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 앞 천막농성 100일째 “민간위탁 중단하라”
제주도청 앞 천막농성 100일째 “민간위탁 중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위탁 중단! 직접운영·직접고용 쟁취! 공동투쟁 대책회의’가 22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공사무 근로자의 직접 고용을 제주도에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민간위탁 중단! 직접운영·직접고용 쟁취! 공동투쟁 대책회의’가 22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공사무 근로자의 직접 고용을 제주도에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민간위탁 중단! 직접운영·직접고용 쟁취! 공동투쟁 대책회의’(이하 대책회의)가 22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공사무 근로자의 직접 고용을 제주도에 촉구했다.

대책회의는 제주도청 앞 인도에서 설치한 천막 운영 100일 맞아 북부광역 산북소각장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민간위탁 중단을 위한 농성투쟁에 보다 적극 나서기로 했다.

대책회의는 “4월15일 천막농성에 돌입하면서 수많은 도민들과 만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도민들의 상식적인 눈높이는 도정이 직접 책임지고 운영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제주도정은 도민의 공론과 무관하게 민간위탁 운영을 고수하고 있다”며 “민주노총이 노정교섭에서도 직접고용을 주문했지만 제주도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회의는 이에 “도정이 책임있는 조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민주노총 1만명 조합원의 결의와 도민들의 염원을 모아 더 강도 높은 투쟁을 전개 하겠다”고 경고했다.

북부광역 산북소각장 근로자들이 참여하는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 노동조합은 앞선 10일 노조회의를 열어 총파업 투쟁을 결의했다.

산북소각장 노동자들은 제주도시설관리공단 설립에 맞춰, 공단에 편입되는 근로자 60여명에 대한 전원 고용승계를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올해 4월부터 산북소각장 위탁업체인 H사와 단체교섭을 위한 협상에 나섰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대책회의는 23일 오후 7시 제주시청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어 직접 고용 촉구에 대한 입장을 재차 밝힐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어이없소 2019-07-23 15:17:45
그 동안 그 회사에서 주는 월급 따박따박 받으며 생계를 유지했을 것인데 그 회사를 배신하고 말도 안되는 공무원 대우 해달라고 하면서 천막농성하고 파업결의까지 하는 것을 보면 소가 웃을 짓 아닌가? 배은망덕한 이들을 모두 다른 제주도민으로 바꿔서 다시 채용하라!
220.***.***.237

제주사람 2019-07-22 22:26:57
젊을때부모님이시키는공부는안하고서공짜직장만바라나?
112.***.***.78

어이없다 2019-07-22 18:21:45
그냥 전 도민을 100% 공무원 만들어달라 요구해라
211.***.***.45

미친 2019-07-22 15:11:30
공무원시험쳐라! 무조건 거지처럼 구걸하지말고, 민노초민 문제야
39.***.***.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