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전4기' 제주 제원APT 재건축, 도시계획 심의 통과할까
'3전4기' 제주 제원APT 재건축, 도시계획 심의 통과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6일 오후 2시 제주도청에서 도시계획 심의

제주시 연동 제원아파트 재건축 사업에 속도가 붙고 있다.

제주도 등에 따르면 오는 26일 오후 2시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제원아파트 주택재건축 정비사업에 대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예정됐다.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는 재건축을 위한 필수 절차다. 
 
도시계획 심의를 통과하면 남은 절차는 ▲정비구역 지정·정비계획 고시 ▲조합설립추진위원회 구성 및 승인 ▲조합설립 인가 ▲시공자 등 선정 ▲사업시행인가 ▲분양공고 및 분양신청 ▲관리처분계획 ▲이주, 철거 및 착공 등이다.
 
재건축 사업에서 안전진단부터 정비구역 지정·정비계획 고시까지의 과정은 비교적 순탄하게 진행되지만, 조합설립과 시공자 선정 등 절차는 난관으로 꼽힌다. 주민들의 의견이 엇갈리면서 재건축 사업이 무산된 사례도 있다.
 
1977년 제주시 연동 251-16번지 일대에 들어선 제원아파트는 제주 최초의 대규모 아파트로 22개동 656세대 규모다.
 
재건축은 제원아파트를 최고 15층, 14개동 752세대로 신축하는 내용이 골자다. 당초에는 874세대로 계획했지만, 경관심의 과정에서 122세대가 줄었다.
 
아파트 단지 내 동서방향도로(신광로 6길) 가운데 약 350m를 폐도하는 대신, 보행로는 남겨놓고 공공기여 방안으로 노상 주차장 150면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단지 외곽 8m, 10m 도로를 각각 2m씩 넓히고, 한라산과 바다쪽으로 추가 다리 2개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서쪽 출입구인 흘천 다리는 보행로로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재건축 계획은 지난해 7월 27일 1차 경관심의에서 반려됐고, 12월 21일 2차 심의, 지난 4월26일 3차 심의까지 재검토돼 ‘3전4기’ 끝에 경관심의를 통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찬성 2019-07-24 01:43:31
큰돈 벌어보자!!!
주변지역 상관할바 아니다.
짱깨타워도 노형 한복판에 35층인가 들어오는데 여기는 왜 못할소냐
59.***.***.12

도민 2019-07-23 14:36:44
폐도같은 소리 하고 자빠졌네...하여간 몰래 심의통과시켜주기만 해봐라... 심사위원 명단 공개 다 할테니까.
49.***.***.177

gkfmqkd4321 2019-07-23 12:50:41
너무 낡은 아파트가 도시미관을 헤치네요. 그당시 기부체납한 도로가 문제는 되지만, 그렇다고 무한정 추한 건물을 방치만은 할 수가 없지 않습니까요. 잘 되는 방향으로 이끌어 봅시다요~~
59.***.***.166

제주도민 2019-07-23 11:43:16
제원아파트 관통도로는 건축시 기부채납한

도민의 땅이며 교통분산에 큰 영향을 주는 도로다.

도시계획 심의에서 교통난은 생각안하고

통과시키면 도민들의 반발을 불러올 것이다.
121.***.***.115

2019-07-23 08:00:18
다른곳 이주 및 제주형 센트럴파크 가죠. 복립식 공영주차장은 덤이고요. 여기에 대단지 아파트 들어오면 교통체증 생각만해도 끔찍하네요
112.***.***.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