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제주 여름 밤, 시티투어버스가 달리는 이유?
무더운 제주 여름 밤, 시티투어버스가 달리는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관광협회, 도심 속 야간여행 ‘야(夜)밤버스’
제주시티투어버스가 여름밤 제주 도심을 밝힌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시티투어 야간테마코스 제주 도심 속 야간여행 ‘야(夜)밤버스’를 운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야밤버스는 오는 8월2일부터 10월19일까지 매주 금·토요일 오후 6시30분부터 9시10분까지 매일 1차례 운영된다. 사전 예약제며, 잔여좌석은 당일 현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운행은 제주국제공항에서 이호테우해변, 도두봉, 어영해안도로, 산지천, 동문재래시장 등을 경유하는 코스다.
 
야밤버스는 각 명소마다 일정 시간 멈춰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선사할 계획이다.
 
버스에서는 디제잉이 진행되며, 도두봉에서는 트레킹, 해안도로에서 피크닉과 거리공연 등이 예정됐다. 산지천에서는 분수쇼를 감상할 수 있으며, 동문시장에서는 야시장을 체험할 수 있다.
 
전문사진 작가가 코스에 배치돼 각 일행별 1장의 스냅사진이 무료로 제공된다. 야밤버스에서 제주 여행과 관련된 얘기 등을 제출해 베스트 사연으로 선정된 사람에게는 제주 관광 기념품이 주어진다.
 
예약은 탐나오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요금은 1인당 1만5000원이다. 다만, 주간 시티투어 1일권 구매 고객이나 제주도민, 장애인, 가족, 커플 등에게는 10~40%의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협회 관계자는 “야간관광 활성화를 통해 지역 경제에 도움되기 위해 지역상권과 재래시장 등을 자연스럽게 경유하는 코스를 개발했다. 주요 야간관광 명소를 경험하는 등 제주의 밤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