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빛 관악 바람, 제주섬 무더위를 식힌다
금빛 관악 바람, 제주섬 무더위를 식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제주국제관악제·콩쿠르, 8월 8일부터 제주 전역서 개최...43회 공연
지난해 제주국제관악제 공연 모습. 출처=제주국제관악제 홈페이지. ⓒ제주의소리
지난해 제주국제관악제 공연 모습. 출처=제주국제관악제 홈페이지. ⓒ제주의소리

매 여름이면 금빛 관악으로 물결치는 제주섬. 제주국제관악제(관악제)와 제주국제관악콩쿠르(콩쿠르)가 올해도 제주의 여름을 장식한다.

8월 8일부터 16일까지 제주문예회관 대극장, 제주해변공연장, 서귀포예술의전당, 천지연폭포야외공연장을 비롯한 제주 전역에서 제24회 관악제, 제14회 콩쿠르가 열린다.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을생)는 올해가 외적 규모나 내적 내용에 있어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고 강조한다. 9일 동안 25개국, 4200여명(관악제 3950명, 콩쿠르 258명)이 참가해 총 43회 공연을 펼친다.

개막 공연은 8일 오후 7시 30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주’를 테마로 열린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재일제주인 작곡가 고창수의 윈드오케스트라를 위한 3개의 제주민요 <계화타령>, <밧 볼리는 소리>, <너영 나영>이다. 여기에 고승익 작곡·문충성 시 <이어도>, 임준희 작곡·전경애 시 <비바리>, 최창권 작곡 <살짜기 옵서예> 등 제주 정서가 흠뻑 묻어나는 곡을 준비했다. 제주도립 서귀포관악단과 제주도립 연합합창단이 무대에 오르고 클라리넷 연주자 조성호, 카운터 테너 이동규, 트럼펫 연주자 세르게이 나카리아코프가 협연자로 함께 한다.

세계적인 연주자들의 공연도 어김없이 준비돼 있다.

8월 10일과 13일 오후 8시 제주도 문예회관 대극장에서는 마에스트로 콘서트가 열린다. 세계적인 호른, 클라리넷, 유포니움, 트럼펫, 트롬본 연주자들이 참여해 관악의 진수를 선사한다. 특히 올해는 한국 전통 관악기 대금과 명소를 정식 연주에 처음 포함시키면서 동·서양의 조화를 이뤘다. 

지난해 제주국제관악제 공연 모습. 출처=제주국제관악제 홈페이지. ⓒ제주의소리
지난해 제주국제관악제 공연 모습. 출처=제주국제관악제 홈페이지. ⓒ제주의소리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금관 5중주단 ‘스패니시 브라스’는 창단 3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을 이번 관악제에서 가질 예정이라 관심이 모아진다. 공연은 8월 9일 오후 8시 문예회관이다.

제주해변공연장 경축 공연(8월 15일), 프랑스의 관악작품 세계(8월 13일), 관악 작곡가 6인의 창작곡 공연(8월 9일)도 잇달아 열리는데, 특히 경축 공연은 도립합창단과 민간 합창단 6곳이 함께 모여 웅장한 무대를 연출한다. 

해녀와 함께 하는 관악제 공연은 도두, 고산리, 대평리, 성산까지 네 곳으로 확대한다. 탐라교육원, 제주항공우주박물관, 협재리 돌빛나예술학교, 자동차박물관 사슴공원, KBS제주방송총국 로비, 어영소공원로 찾아가는 우리동네 관악제도 열린다.

제주국제관악콩쿠르는 역대 최대 규모로 평균 180명 수준에서 258명까지 늘었다. 부문별 3위까지 지급하는 시상금 이외에 프랑스(꼬르또와), 네덜란드(애덤스), 일본(야마하), 독일(리틴), 중국(진바오) 등 세계 악기 제조사에사도 1위 입상자에게 부상을 제공한다. 더불어 올해부터 국제호른협회(IHS)는 호른 부문 우승자에게 미화 1000달러를 수여한다.

지난해 제주국제관악제 공연 모습. 출처=제주국제관악제 홈페이지. ⓒ제주의소리
지난해 제주국제관악제 공연 모습. 출처=제주국제관악제 홈페이지. ⓒ제주의소리

콩쿠르 시상식과 입상자 음악회는 8월 16일 오후 7시 30분 제주아트센터에서 제주도립교향악단과의 협연으로 이뤄진다. 콩쿠르 심사 과정이 지금까지는 자이몬 카발라 지휘자 혼자 담당했지만 올해부터는 정인혁 제주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도 참여한다.

모든 공연을 무료이며,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개막 공연은 예약을 받는다. 자세한 일정과 정보는 제주국제관악제 홈페이지 ( www.jiwef.org )에서 확인 가능하다.

문의 : 064-722-87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이우근 2019-07-29 10:34:42
제주국제관악제는 세걔가 인정하는 음악 축제다. 그런데도 도민의 호응이 모자라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금년에는 도민 모두가 잠시 짬을 내어 세계적 연주자들의 공연을 감상할 수 있었으면 한다.
220.***.***.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