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통일단체 “미국, 6.12 북미공동성명 이행해야”
제주통일단체 “미국, 6.12 북미공동성명 이행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통일청년회와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 제주주권연대, 민중당 제주도당(준)이 27일 오후 7시30분 제주시청 앞에서 반미자주평화통일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통일청년회]
제주통일청년회와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 제주주권연대, 민중당 제주도당(준)이 27일 오후 7시30분 제주시청 앞에서 반미자주평화통일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통일청년회]

제주통일청년회와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 제주주권연대, 민중당 제주도당(준)은 27일 오후 7시30분 제주시청 앞에서 반미자주평화통일대회를 열었다.

현장에서는 고경하 제주주권연대 공동대표의 평화협정체결 정치연설과 강은주 민중당 제주도당 준비위원장의 대북제제 해제 정치연설이 이어졌다. 제주평화나비와 청춘의 노래공연도 있었다.

현진희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 회장은 공연이 끝난 후 ‘자주평화통일선언문’을 대표로 낭독했다.

참가자들은 선언문에서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민족 공동의 번영, 그리고 통일을 지향하는 새로운 시대의 길 앞에 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정전협정 66년을 맞이하는 오늘, 평화와 대결이라는 경계에 서서 우리는 선택해야 한다”며 “북미 약속을 파기하고 의도적으로 정치군사적 긴장을 초래한 미국을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안정을 위해 6.12 북미공동성명을 이행해야 한다”며 “이제라도 주한미군을 철수시키고 한미 상호 방위 조약도 스스로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정전협정 66년을 맞이하는 지금, 자주통일의 큰 문이 열리기 시작했다”며 “오늘을 시작으로 민족단합의 기치아래 통일의 대역사를 열어갈 것을 결의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도민 2019-07-29 16:47:17
누가보면 미쿡이 미사일 쏘고 있는줄 알겠다
14.***.***.143

ㅋㅋㅋ 2019-07-29 14:43:45
제주에서도 이런 행사가 있었네요
남한 북한이 평화롭게 잘 지내보자는 내용인거 같은데...좋은 내용아닌가?
댓글들이 이상하네요
125.***.***.42

ㅎㅎ 2019-07-29 11:42:27
저것들 몽땅 정은이 안티 보래주라,아예 거기강 살게~~~
121.***.***.83

허허허~ 2019-07-29 00:08:58
놀라울 뿐이다. 광신적 현상~^^
121.***.***.248

환상의 나라 2019-07-28 22:18:38
김정은이가 문재인이 보낸 제주 귤 200은 괴뢰가 보내온 전리품이라는 데? 이런 비아냥 소리를 듣고도 또 귤을 내자고 하겠지. 김정은 짝사랑하는 미친 사람들.
122.***.***.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