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올해 첫 폭염특보 발효...열대야도 6일째
제주 올해 첫 폭염특보 발효...열대야도 6일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당분간 무더위 지속, 보건·산업 피해 주의"

제주에 올 들어 첫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9일 오전 11시를 기해 제주도 북부와 동부지역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제주지역 폭염특보 발효는 올해 들어 첫 사례로, 지난해에 비해서는 33일 가량 늦어졌다.

현재 제주지역에는 고온다습한 남풍류가 한라산을 타고 넘어오는 '푄 현상'이 나타나고, 강한 햇빛이 더해지면서 북부·동부지역 등에 매우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폭염주의보는 당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당분간 제주는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폭염특보가 발효된 지역에서는 모레(31일)까지 낮 기온이 33도 내외로 오르면서 매우 무덥겠다.

그 밖의 서부와 남부 중산간 일부 지역에서도 31~32도 이상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보건, 농업, 축산업 등에 피해가 우려되니 폭염 영향예보를 참고해 피해 예방에 유의해야겠다.

한편, 제주에는 지난 23일 밤부터 시작된 열대야가 6일째 이어지고 있다. 열대야 발생일수는 제주시지역 6일, 서귀포 3일, 서부지역 3일, 동부지역 1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푄현상은 무슨 2019-07-29 19:31:33
어제부로
푄현상이 사라짐.
ㄱㅌㄴㅇ.
112.***.***.227

제주도민 2019-07-29 14:51:49
최소한 열대야가 끝날 8월말까지는 에어컨 밤에 풀가등 하세요.
12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