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탑동 방파제 공사장에 갇힌 큰머리돌고래 구조
제주 탑동 방파제 공사장에 갇힌 큰머리돌고래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탑동 방파제 축조공사현장에 갇혀 해경에 의해 구조된 큰머리돌고래.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주시 탑동 방파제 축조공사현장에 갇혀 해경에 의해 구조된 큰머리돌고래.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주시 탑동 방파제 축조공사 현장에 갇힌 큰머리돌고래가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지난 28일 오후 1시 31분께 제주시 탑동 방파제 축조공사 현장에 돌고래가 갇혀 빠져나가지 못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제주해경 구조대 요원이 입수해 외해로 돌려보냈다고 29일 밝혔다.

큰머리돌고래(Rissos dolphin)는 온대에서 열대의 전 대양의 심해 및 대륙붕 경사면 수역에 주로 분포하는 종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참돌고래류, 낫돌고래류, 상괭이와 더불어 흔하게 발견되고 있다. 주로 수온 13~28도의 동해, 서해, 남해에 출현한다.

이날 발견된 큰머리돌고래는 체장 약 2m 가량으로 확인됐다. 공사장 내부에 갇혀서 헤매고 있던 돌고래는 해상에 입수한 구조대원이 출구 쪽으로 유도한 이후에야 외해로 안전하게 빠져나갔다.

영상을 확인한 제주대학교 돌고래연구팀 김병엽 교수는 "큰머리돌고래로 제주 연안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 종으로 해류를 타고 접근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유영상태가 정상이 아니고 잘 먹지 못해서 야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큰머리돌고래는 해양보호생물은 아니지만 돌고래가 가두리 돌담이나 그물에 고립될 경우 부상 염려가 있으므로 자극하지 말고 해양경찰에 신고해 안전하게 구조될 수 있도록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주도민 2019-07-29 17:01:45
외국에서는 종종 일어나는 일.

만조때 해안가 들어왔다가 간조때 못나가서 암초위에 좌초된 고래도 있었다.

다시 만조될때까지 근 8시간을 사람들이 바닷물 계속 떠서 퍼부어 줬지.


제주도에서도 해안가에 돌쌓아놔서
예전부터 간조때 못나간 물고기들 잡았었지.

지금도 그 흔적 어디가나 있고.
탑동 공사랑은 무관하다.
12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