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응급실서 의료진에 주먹질 60대 승려 실형
병원 응급실서 의료진에 주먹질 60대 승려 실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 박준석 판사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승려 양모(61)씨에 징역 1년6월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양씨는 2018년 8월18일 오전 1시35분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진료가 늦다는 이유로 응급의학과 전공의 A(31)씨의 목을 조르는 등 진료를 방해했다.

그해 8월31일 오전 5시에는 서울 강남역 2호선 승강장에서 B(25)씨가 조용히 해 달라고 말하자, 이에 격분해 발로 걷어차고 주먹으로 얼굴을 때리는 등 폭행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특별한 이유도 없이 무차별적인 폭행을 일삼았다”며 “동종 전과가 많고 피해자들과 합의도 이뤄지지 않아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