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공개토론회 확정...8월 둘째-셋째-넷째주
제2공항 공개토론회 확정...8월 둘째-셋째-넷째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반대대책위 1차 실무협의, 패널 선정 놓고 이견...6일 2차 실무협의 진행키로
지난 7월25일 원희룡 지사와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 강원보 집행위원장과 박찬식 범도민행동 집행위원장이 면담을 하는 모습
지난 7월25일 원희룡 지사와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 강원보 집행위원장과 박찬식 범도민행동 집행위원장이 면담을 하는 모습

 

[기사 수정=8월5일 오전10시30분] 제주 최대 현안인 제2공항과 관련해 제주도와 반대대책위가 합의한대로 3회 공개토론회 일정이 잠정 확정됐다.

하지만 패널 선정과 관련해 제주도는 전문가 위주로 패널을 선정하자는 입장인 반면, 대책위에서는 책임있는 도청 책임자가 나와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4일 제주도와 성산읍반대대책위에 따르면 지난 1일 공개토론회 실무협의를 진행했다.

실무협의에는 제주도에선 현학수 공항확충지원단장, 고영만 총괄지원과장이 참석했고, 대책위에선 강원보 성산대책위 집행위원장, 문상빈 범도민행동 집행위원장이 참석했다.

3회 공개토론회는 공중파 방송사인  MBC, JIBS, KBS 순으로 진행키로 했다.

우선 첫 토론회는 8월 둘째주에 제주MBC가, 셋째주 JIBS, 넷째주는 KBS제주총국이 각각 생중계 하게 된다.

제주MBC가 맡는 1차 토론회 주제는 '현 제주공항 활용방안과 제2공항 건설방안'이다. 2차와 3차 토론회 주제는 아직 합의하지 못했다.

제주도는 패널 선정 시 용역과 관련된 내용은 용역책임자를 토론자로 섭외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반면 대책위는 도민 중심으로 패널을 선정하기로 했으니 공항확충지원단장이나 교통항공국 등 제2공항과 관련있는 책임있는 위치의 담당자가 나와야 한다는 입장을 제시했다.

2차 실무협의는 오는 6일 오후 2시에 진행키로 했다.

한편 원희룡 제주지사와 반대대책위는 지난 7월25일 도청 지사 집무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제2공항과 관련해 3차례 공개토론회를 진행키로 합의한 바 있다.

방송사와 협의해 가급적 8월 중 생방송을 원칙으로 진행하고, 토론자는 양측이 의제에 따라 전문가 또는 일반 도민을 추천해 2대 2로 진행키로 했다.

마지막 토론은 원희룡 지사 참석을 원칙으로 하되, 구체적인 방법과 토론 참여자와 관련한 사항은 추가 협의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할소리 2019-08-06 08:26:16
수십년 그냥 토론만 줄창하셔
118.***.***.217

지나가다 2019-08-05 18:09:36
소통하는 도지사. 정말 멋진 정치인. 꼭 대통령이 되어주세요.
39.***.***.215

제주사랑 2019-08-05 13:14:52
건설적인 토론회로 서귀포권이 발전하는 계기가 되도록하고
보상 등 복지, 환경 분야 등등 좋은 대안이 나올 수 있도록 깽판 좀 치지 마세요.
211.***.***.66

도민 2019-08-05 06:25:47
공청회 3회거쳐
도청직원 200명 동원하여
공청회를 사전봉쇄.방해한 혐의 집중질문요
14.***.***.188

억새왓 2019-08-05 05:58:40
2공항 건설발표 후 4년 넘게 끌어오며 찬반 양측모두 서로 주장하는 내용을 모두 아는 사안으로, 건설반대측에서는 무조건 건설반대를 위한 반대만을 외치며

정작 중요한 보상내용의 협상이나 찬성하는 주민들의 의견에는 귀를 막고 여러번 설명회 공청회 할때마다 행패를 부리고 단상을 점거하고 밀가루를 뿌리던가 하며 난장판을 만들어 선량한 주민들의 올바른 알권리를 방해해 왔는바,

지금까지 해온 행태로 봐 서로의 이해를 넓혀가는 대화보다 무조건 건설반대하는 자기들 주장만 되풀이에 정치성 구호가 난무한 이른바 내용없는 기싸움만 하다가

반대 주장이 통하지 않으면 또다른 트집잡아 다시 대화무용론에 결렬 선언으로 도지사의 위상과 체면을 깍아내리고 정치성 구호만 남는 하나마나한 토론이 될것이기에 토론무용론을 점칩니다
11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