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둔 민주당 ‘입당 러시’…제주, 1만명 입당 ‘즐거운 비명’
총선 앞둔 민주당 ‘입당 러시’…제주, 1만명 입당 ‘즐거운 비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선부터 넘어야” 권리당원 확보 치열…모집시한 7월말까지 온․오프 입당 1만명 돌파 추정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8개월여 앞둔 지방정가에서 여야의 표정이 엇갈리고 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후보군이 넘치면서 경선에 대비한 입당행렬이 이어지며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는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에서는 비교적 한산한 모습이다.

경선 참여 권리당원 모집기한 앞둬 7월 한달간 온오프 입당 1만명 추산

5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에 따르면 내년도 4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경선에 참여할 권리당원 모집기한 마감을 앞둔 7월 당원 가입열기가 정점에 달했다.

731일까지 도당 사무실로 직접 접수된 입당원서만 8000~9000명 정도로 잠정 집계되고 있다. 온라인 입당까지 감안하면 1만명은 거뜬히 돌파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로는 서귀포시 지역에서 상대적으로 많이 접수됐다. 내년 4.15총선거 일에 함께 실시되는 제주도의회의원 보궐선거가 벌써 2(동홍동, 대정읍)이 확정되면서 보궐선거에 대비한 입당도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시갑 선거구에서는 경선 참여 의사를 분명히 한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 쪽에서 가장 많이 입당원서를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5선 도전을 공식화하지는 않았지만 현역인 강창일 의원은 신규 입당보다는 기존 당원 관리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의원의 출마 여부에 따라 진로고민을 하고 있는 제주도의회 김태석 의장과 박원철 환경도시위원장도 만일에(?) 대비하는 수준에서 입당원서를 접수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제주시을 선거구에서는 새로운 얼굴이 등장했다. 공군 소령 출신으로 최재천(새정치민주연합), 김종대(정의당)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낸 부승찬(49) 국방부장관 정책보좌관 및 연세대학교 겸임교수가 선거판에 가세했다.

경선 완주 의지를 피력하면서 지지자 수백명의 입당원서를 접수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출마 여부를 공식적으로 밝힌 바는 없지만 출마설이 꾸준한 김우남 전 의원 쪽도 특별한 움직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지난해 도지사선거(경선)에 나서면서 미리 입당시킨 지지자들이 많아 만일 깃발을 올린다면 이들의 당비 납부 관리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심번호 50%-권리당원 50%현역의원, 권리당원 명부 접근가능 핀셋공략 유리?

이처럼 총선 출마예정자들의 당원 모집 열기가 달아오르긴 했지만 원외인사들의 경우 권리당원확보를 통해 실질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

권리당원 명부에 접근한 권한이 있는 지역위원장들은 핀셋공략이 가능한 반면 원외 인사들은 일반-권리당원 전부를 상대로 한 선거운동을 펼쳐야 해 선거운동 효과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지난 201620대 총선에서 안심번호 선거인단 비중을 100% 반영한 경선룰을 적용했던 것과 달리 내년 총선에서는 안심번호 선거인단과 권리당원 비중을 각각 50% 적용하는 점도 원외 인사들에게는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지난 총선에서는 인지도만 높으면 원외 인사라도 기회를 잡기 쉬웠지만, 내년 총선에서는 인지도가 아무리 높아도 권리당원 확보에 실패하면 예선전(경선) 통과가 쉽지 않다는 분석이 많다.

여기에 공직선거 또는 선거관리위원회 후보 등록, 당내 경선 출마 경험 등이 있으면 최대 20%를 받을 수 있는 정치신인 가산점 혜택도 누리지 못해 사실상 현역 의원이 훨씬 유리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관계자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입당원서가 많이 들어오긴 했지만, 권리당원으로서 경선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당비 납부가 중요하다입당을 하더라도 당비를 6개월 이상 납부하지 않으면 경선에 참여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4.15총선에서 권리당원 선거인단 50%와 안심번호선거인단(일반 유권자) 50%로 본선 진출자를 결정하는 국민참여경선 방식을 채택했다.

후보자 추천 권리를 부여받는 권리당원은 731일까지 입당한 당원 가운데, 201921일부터 2020131일까지 기간 중 6회 이상 당비를 납부한 자에 한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8
제주사람 2019-08-07 00:27:05
내년총선나올국회원있나?다들떨어질거뻔히보이는데돈쓸일있나.올해말이면답나올걸
112.***.***.78

성산사위 2019-08-06 20:54:55
입당 11년차 당원인데 탈당 어떻게 하나요??제주시에서 샤브식당을 운영하는 처제의 강압에 나도 모르게 당원이 되어 있던데 참 황당 하더이다..이 걸 신고를 하나 마나..이젠 현정부가 너무 시러지네요..북한문제 일본문제 또 경제문제 등등 고달픔니다
211.***.***.98

권리당원 2019-08-06 15:25:28
기자님~~
자발적 입당이라고 보시나요?
경선하려고 하는짓 아닙니까
여론조사하면 될걸 말입니다
39.***.***.41

아베 2019-08-06 14:57:10
회사에서 의무적으로 정당가입하래서민주당가입.....................
118.***.***.4

국민들을 개ㆍ돼지로 아나? 2019-08-06 13:32:04
내년에는 반드시 역대급으로 무능한 문재인과 민주당을 몰아내는 선거가 될 것이다!!!
나라가 망하겠다~ 무능한 문재인과 부역자들 때문에~~~
2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