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의원, 제주 해양물류 체계 개선 방안 모색
오영훈 의원, 제주 해양물류 체계 개선 방안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주관하는 ‘한반도 신 경제지도와 제주 해양물류 체계 개선 정책 세미나’가 5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세미나에서 임영태 한국교통정책경제학회장은 ‘한반도 신 경제 지도와 제주 물류 플랫폼 구축 구상’, 이성우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본부장은 ‘제주의 미래를 위한 해양물류 발전방안’을 주제로 각각 발표에 나섰다.

임 회장은 “환서해권(산업‧물류‧교통벨트) 거점으로서 제주도내 물류 플랫폼 구축이 필요하다”며 “전남 목포와 제주 구간을 여객과 트럭페리를 중심으로 하는 고속페리를 운영해 고속연안수송(RFS) 연결 체계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본부장은 제주물류의 현안 문제점을 지적하며 “친환경·에너지 자급형·스마트·스타트업 허브공간으로서의 신항만 시설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영훈 국회의원이 좌장을 맡아 조승래 해양수산부 항만물류기획과 사무관과 배기훈 국토교통부 물류시설정보과 사무관, 송지영 통일부 신경제 지도TF단 기획팀장, 박찬익 한진물류연구원 수석연구원, 김의근 ㈜제주국제컨벤션센터 대표이사가 토론에 나섰다.

오 의원은 “섬이라는 공간을 활력 있게 만들기 위해서는 뻗어나갈 수 있는 동맥인 물류체계를 잘 갖추는 것이 필수적인 과제”라며 “해양산업 육성과 더불어 해상물류를 현대화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박 수석연구원은 “제주의 지리적 특수성을 반영한 산업물류와 생활물류를 아우르는 물류 플랫폼 구축이 선행될 필요가 있다”며 일본 오키나와의 물류허브화 정책과 지자체-물류기업 간 협력사례를 벤치마킹 모델로 제안했다.

김 대표는 “제주의 지리적 장점을 살리고 수출입 물류를 혁신하기 위해서는 제주~상해간 국제 카페리 운항이 필요하다”며 “한국과 중국뿐만 아니라 한중일을 잇는 해양물류의 허브로 제주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송 팀장은 “한반도 신경제구상은 남북관계 개선과 경제협력 활성화를 통해 북한의 변화를 견인하고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려는 열린 구상”이라며 “향후 제주 등 지자체의 대북, 경제정책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역투표님에게 2019-08-06 09:23:57
역투표님~~어젯밤에 안들어오시길래 휴가간 줄 알았어요. 더운날에 남 헐뜯지 말고 휴가가세요.
2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