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기업의 52.4%, 올 하반기 직원 채용 계획
제주 기업의 52.4%, 올 하반기 직원 채용 계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상공회의소 '2019년 하반기 고용동향'
제주 기업의 절반은 올해 하반기 직원 채용 계획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상공회의소가 6일 발표한 ‘2019년 하반기 고용동향’에 따르면 도내 105개 기업의 52.4%(55개 기업)가 올해 하반기 직원 채용 계획을 세웠다고 답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67.7%보다 15.3%p 줄었다.
 
채용계획을 세운 이유는 ▲퇴직·이직 등 결원 발생 57.1% ▲사업장·부서 확대·신설 16.3% ▲매출, 순익증대 예상 14.3% ▲장기적인 관점에서 인재 확보 10.2% ▲설비·투자 증대 2% 등이 꼽혔다.
 
채용계획이 없는 이유로는 ▲부족한 인력이 없음 43.5% ▲매출, 순익감소 예상 34.8% ▲인건비 절감 19.6% ▲사업장·부서 축소·폐지 2.2% 등 순으로 응답했다.
 
응답한 105개 기업 중 44.9%는 적합한 인재가 지원하지 않아 인력채용 과정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응답했다. 다른 어려움으로는 ▲채용직원의 조기 퇴직 24.5% ▲구직자 기대와 근무여건 미스매치 12.4% ▲묻지마 지원 등 허수 지원자 12.4% ▲낮은 기업인지도 3.1% 등이 꼽혔다.
 
2020년 최저임금이 8590원(인상률 2.9%)으로 결정된 것에 대해 제주 기업의 14.7%만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보통 52.6% ▲부정적 22.1% ▲매우 부정적 10.5% 등이다.
 
제주상의 관계자는 “도내 기업들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인재 확보를 위해 채용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적합한 인재 발굴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 구직자 기대와 근무여건 미스매치를 줄이고, 맞춤형 인력을 양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